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김정은, 배석자 없이 둘만의 비핵화 담판 돌입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오전 정상회담이 예정된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대화하는 모습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의 대형모니터를 통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오전 정상회담이 예정된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대화하는 모습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의 대형모니터를 통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묵고 있는 백화원 영빈관에서 2차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백화원 영빈관으로 직접 찾아왔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전 10시 백화원 영빈관 회담장으로 나란히 들어갔다. 2차 정상회담은 배석자 없는 단독 회담으로 진행됐다.
 
두 정상이 회담장으로 들어간 후 영빈관 앞에서는 대화를 나누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남북 정상은 가장 비중 있는 의제인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남북 정상은 회담 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1차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정원장, 문재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1차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정원장, 문재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한편 두 정상은 18일 오후 3시 45분부터 5시 45분까지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본부에서 1차 정상회담을 가졌다.
 
1차 정상회담에는 북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배석했다. 남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배석했다.
 
평양=공동취재단,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