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추스바오 "중국, 누구나 괴롭힐수 있는 나라 아냐"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관영 언론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00억 달러(약 224조원) 규모의 관세 부과 위협을 한데 대해 강력히 반발하면서 결사항전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오는 24일(미국시간) 중국산 제품 2000억 달러어치에 10% 관세를 부과하고, 내년 1월 1일부터는 관세율을 25%로 인상하겠다고 발표했고, 이에 대해 중국도 같은 날 즉각 600억 달러어치 미국산 제품에 5~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대응했다.



19일 관영 환추스바오는 이번 조치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가 극도의 압박을 가해 자신들이 제시한 현실 불가능한 조건을 중국으로 하여금 받아들이게 하려는 속셈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또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통해 자국 증시 불안 정서를 해소하고, 무역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유권자를 달래는 등 정치적 압박을 감소시키려 하고 있다"면서 “지난 6개월 동안 미중 무역갈등은 날로 더 고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은 여전히 기세등등하게 중국을 압박하고 있지만 중국은 시종일관 절제되고 이성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더는 과거 누구나 마음대로 괴롭히던 나라가 아니다"고 역설했다.



신문은 또 "중국의 발전을 저지하려는 시도는 모두 실패할 것"이라며 "오늘날 중국은 이미 전 세계 2대 경제체이고, 대체불가능한 거대한 시장을 가지고 있고, 완전하고 고효율의 전체 산업체인을 가지고 있고, 편리하고 우수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중국은 14억명의 부지런하고 용감한 국민을 갖고 있다"며 "2000억 달러의 위협으로 중국을 절대 쓰러뜨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런민르바오도 같은 날 사설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는 극도의 압박을 통해 중국이 자신들의 무리한 요구를 받아들이게 하려 하지만 이는 분명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미국은 이랬다더랬다하고 패권주의를 행사한 반면 중국은 줄곧 적극적인 대화를 추진했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주력했다”면서 “또한 미국은 중국의 발전을 노골적으로 억제하려 했고, 한 주권국가인 중국의 발전 방향, 형식 등을 난폭하게 간섭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은 정의의 편에 서있다”면서 “중국이 정의와 역사 대세 쪽에 서있기 때문에 승리는 반드시 중국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중국은 이제 전 세계 2대 경제체이고, 민족 부흥의 목표를 안정적으로 실현할 능력이 있다"면서 "중국의 발전은 늘 ‘도전-극복’의 과정속에서 이뤄졌다”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중국은 시련에 굴복한 적이 없고, 오히려 한번 또 한번의 기억을 창조했다”면서 “1998년, 2008년 금융위기 당시와 마찬가지로 이번 도전 역시 더 큰 발전의 서막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