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김정은 2차 정상회담…여야 3정당 대표는 김영남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 특별수행단으로 방북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일행이 19일 오전 10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면담한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만수대 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김용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과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북 정당관계자 면담이 예정된 18일 오후 북측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일행이 남측에서 온 정당관계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한 시간 이상이 지나도록 면담장에 도착하지 않아 행사가 취소됐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정당관계자 면담이 예정된 18일 오후 북측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일행이 남측에서 온 정당관계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한 시간 이상이 지나도록 면담장에 도착하지 않아 행사가 취소됐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앞서 18일 오후 여야 3당 대표는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등과 만날 예정이었다. 그러나 북한 대표단이 제 시각에 면담 장소에 도착했음에도, 한국 정당 대표단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만남은 불발됐다. 
 
면담 장소 입구에 서서 한국 대표단을 기다리던 북한 관계자들은 예정된 시각에서 30분이 넘어가자 현장에 있던 한국 공동취재단에게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결국 “수고했다”는 말과 함께 자리를 떴다. 
 
이와 관련해 숙소인 고려호텔에서 한국 취재진을 만난 이정미 대표는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그 시간에 정당 대표끼리 간담회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해찬 대표는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정 혼선이 생긴 이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같은 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백화원 영빈관 회담장에 나란히 입장해 2차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평양=공동취재단,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