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 4·3 희생자 30명·유족 1299명 명예회복 심사


【제주=뉴시스】강정만 기자 =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 (위원장 원희룡 제주지사)는 추가 신고된 4·3희생자와 유족을 19일 제주도청에서 심사한다고 밝혔다.

이날 실무위가 심사할 희생자와 유족은 도·행정시 읍면동에 접수된 제주4·3사건 희생자 및 유족 신고건 중 4·3실무위원회에 심사 요청된 희생자 30명, 유족 1299명이다.

실무위는 그동안 2차례 심사를 통해, 희생자 27명, 유족 1535명을 의결하고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한 바 있다.

제주 4·3사건 희생자와 유족 신고는 미국과 일본에서도 이뤄지고 있고, 도외에서도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도는 이에 따라 신고를 서둘러 하도록 국외 영사관, 재외제주도민회, 재일민단, 재외제주도민회를 통한 적극적인 홍보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제6차 추가접수 신고기간은 2018년 1월1일부터 12월31일 까지 1년간이다. 14일 현재 희생자 202명, 유족 1만1907명이 접수됐다.

kj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