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영철 부장 다 나가자" 특유의 직설 화법 눈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도 특유의 화법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위원장은 18일 평양을 방문한 문 대통령의 숙소를 안내하면서 "대통령께서는 세상 많은 나라를 돌아보시는데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우리 숙소는 초라하다"는 등 솔직한 화법을 구사해 화제가 됐다.  
 
그 밖에도 "5월달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판문점 우리 지역에 오실 때 장소와 환경이 그래서 제대로 된 영접을 해드리지 못하고 식사 한끼도 대접해 드리지 못해서 그게 늘 마음에 걸렸다"고 한 말도 눈길을 끌었다.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가 문 대통령의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환담하는 모습이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가 문 대통령의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환담하는 모습이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환영공연을 관람한 뒤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와 극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환영공연을 관람한 뒤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와 극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지난 4월 양 정상이 처음 만났을 때도 "육로가 불편하다"고 언급하는 등 북한의 현실을 인정하는 김 위원장의 발언은 '북한이 처한 상황에 대해 당당하고 오히려 자신감이 있다는 것''경제적 발전에 대한 의지를 피력한 것' 등의 해석을 낳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 대통령과의 환담이 마무리되는 순간 "우리 영철 부장이랑 다 나가자, 왜 여기까지 들어와"라고 말하기도 했다. 북측 관계자들과 취재진에게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다음 일정 전까지 잠시 쉴 수 있도록 배려하자는 의도로 한 말이다.  
 
이날 오후 평양에서의 첫 번째 정상회담을 마친 양 정상은 19일 오전 두 번째 회담을 이어간다. 비핵화와 종전선언 등을 논의하는 이번 회담이 잘 진행되면 오후에 공동 기자회견을 할 수도 있다.
 
평양=공동취재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