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27일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 주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오는 27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장관급 회의를 연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주재하고, 안보리 15개 이사국 외교장관들이 참석한다.
 

유엔총회 기간인 27일 소집 요청
안보리 15개국 외교장관 참석 예정
보다 충실한 대북 제재 이행 촉구키로

18일 CNN 등에 따르면 9월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이 장관급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유엔총회를 활용해 안보리 이사국 외교장관들에게 미국의 비핵화 원칙과 노력을 소개하고 보다 충실한 대북 제재 이행을 촉구할 예정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이 자리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안보리에 알리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아울러 모든 회원국에 기존 대북 제재 이행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유엔총회에서도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주재로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열고,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과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지난해에는 북한이 연이어 핵과 미사일 도발을 일으키며 긴장감이 극대화된 시기였던 만큼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결의하는데 어려움이 없었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북한의 태도가 유화적으로 바뀌면서 러시아와 중국이 대북 제재 완화를 주장하고 있어 이번 장관급 회의에서 설전이 예상된다.
 
전날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안보리 긴급회의를 요청해 러시아의 대북제재 위반 사실을 낱낱이 공개하고, 제재 준수를 요청한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된 구체적인 행동을 보이기 전에는 대북 제재완화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