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머스크 "상장폐지' 트윗, 법무부 조사받고 있어

 최근 각종 트위터 글과 기행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결국 자신이 올린 트위터 글에 대한 법무부 조사를 받게 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미국 코미디언 조 로건이 진행하는 생방송 팟캐스트에 나와 대마초를 태우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쳐]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미국 코미디언 조 로건이 진행하는 생방송 팟캐스트에 나와 대마초를 태우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쳐]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테슬라는 미 법무부로부터 머스크 대표의 ‘비상장 회사화’관련 트위터 글에 관련한 자료 제출을 요구받았다. 테슬라는 이날 블룸버그통신이 법무부가‘테슬라를 비상장 회사로 전환하려 하며 자금이 확보됐다’고 밝힌 머스크의 트윗에 범죄 혐의를 두고 조사중이라고 보도하자 법무부의 자료제출 요구를 공개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달 7일 머스크의 ‘상장폐지’ 트윗 이후 연방검사들이 사기 협의 조사에 착수했”고 보도했다. 법무부는 특히 머스크가 ‘자금이 확보됐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한다. 당시 머스크의 트윗 직후 테슬라 주가는 일시적으로 11% 폭등했다.  
 
이런 보도가 나가자 테슬라를 성명을 내고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영국인 잠수사를 '소아성애자(pedo guy)'라고 비하한일론 머스크 테슬라모터스 CEO의 트위터. [사진 트위터 캡처]

영국인 잠수사를 '소아성애자(pedo guy)'라고 비하한일론 머스크 테슬라모터스 CEO의 트위터. [사진 트위터 캡처]

법무부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지난달 테슬라 측에 소환장을 발부한 데 대한 후속 조치로 보인다.  증권업계 관계자들은 증권당국과 법무당국의 테슬라 조사가 현재 초기 단계에 있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상장폐지 검토 트윗 이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를 통해 비상장 회사 전환에 필요한 수십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고 공언했다. 그러나 최근 이 국부펀드는 테슬라 라이벌로 꼽히는 전기차 제조사 루시드에어모터스에 10억 달러(1조1300억원)를 투자해 테슬라에 충격을 안겼다.  
 
테슬라 이사회는 실제로 머스크의 ‘상장폐지’계획을 검토했지만 주주들의 반발이 크자 머스크가 상장폐지 계획을 없던 일로 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