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만 환영인파" 北, 문 대통령 방북 소식 대대적 보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이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남북 정상회담 소식을 다음날인 19일 5개의 기사로 소개하며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통신은 "역사적인 제5차 북남수뇌회담이 18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며 "판문점선언 이행과 북남관계 발전을 가속화하기 위해 심도있는 의견교환이 진행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와 문 대통령은 올해 성공적으로 이어진 두 차례의 상봉과 회담 이후 긍정적으로 훌륭하게 발전하고 있는 현 북남관계상황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호상 관심사로 되고 있는 중요 문제들에 대해 관해 솔직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열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열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정상회담 외에도 통신은 문 대통령의 평양 도착, 환영 예술공연 관람, 만찬 연회, 김정숙 여사의 옥류아동병원 방문 등 5개의 소식을 따로 보도했다.
 
문 대통령의 평양 공항 도착 소식과 환영행사에 대해서도 자세히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과 이설주 여사가 평양 순안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따뜻이 맞이했다"며 수많은 평양 시민들의 환호 속에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가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 환영 예술공연에 참석하며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가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 환영 예술공연에 참석하며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통신은 "김정은 동지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21발의 예포가 울리는 속에 조선인민군 군종명예위병대를 사열했다"며 "문 대통령이 군중들의 열렬한 환영에 답례를 보냈다"고 전했다. 또 카 퍼레이드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 일행을 10만여명의 시민들이 동포애의 정을 안고 환영했다"며 "연못동입구에서 양 정상이 무개차에 옮겨타 군중들의 열렬한 환호에 손을 저으며 인사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그 밖에도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하는 예술공연 진행', '김정은 동지가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을 환영해 성대한 연회를 마련했다', '문 대통령의 부인이 옥류아동병원과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했다'는 소식을 별도의 기사로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어린이 환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어린이 환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스1]

 
평양=공동취재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