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유출된 ‘정부구매카드 내역에 단란업소’ 보도 사실과 달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청와대가 18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무단으로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는 정부의 예산정보에 청와대의 구매카드가 단란주점에서 쓰인 내역이 들어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심 의원실에 무단유출된 청와대의 정부구매카드(클린카드) 승인 내역에 단란주점이 포함돼 있고 이는 (일부 업종의 거래제한) 코드가 풀린 클린카드가 불법적으로 사용된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비서실은 기획재정부의 예산집행 지침을 준수해 정부구매카드를 사용하고 있으며 카드 사용내역 확인 결과 유흥주점이나 단란주점에서 사용한 내역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언론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 의원 측이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을 통해 확보한 청와대와 주요 정부부처 카드청구내역에 부적절한 업무추진비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심 의원 측은 기획재정부가 청와대·정부의 예산정보 수십만 건을 불법 열람·보관했다며 고발한 것과 관련, 디브레인 접속 시연회를 열고 정부의 예산정보를 얻는 데 해킹과 같은 불법을 동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취득한 정보에서 정부 부처의 횡령 등 불법적 예산 사용 정황을 포착했고, 이를 분석해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