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핵화 구두합의 가능성” 오늘 한번 더 담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 평양을 방문했다. 이날 평양 순안공항에서 공식 환영식을 마친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백화원초대소 영빈관으로 향하며 거리에 나온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 평양을 방문했다. 이날 평양 순안공항에서 공식 환영식을 마친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백화원초대소 영빈관으로 향하며 거리에 나온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풀기 위한 담판을 시작했다. 18일 평양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45분부터 두 시간 동안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김 위원장과 1일 차 정상회담을 했다.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문 대통령의 지칠 줄 모르는 노력 때문에 북남(남북) 관계, 조·미(북·미) 관계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 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이로 인해 주변 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앞으로 조·미 사이에도 계속 진전된 결과가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 방북 첫날, 김정은과 평양 시내 오픈카 퍼레이드
김정은·이설주 활주로 영접 … 노동당사서 첫 남북 정상회담
청와대 “김, 트럼프 만나기 전 비핵화 협상카드 공표 꺼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 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8000만 겨레에게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 전 세계인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날 회담엔 한국에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북한에선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앉았다. 4월 판문점 회담 때와 비교하면 한국 참석자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정 실장으로 바뀌었다. 정 실장은 미국과 소통해 온 당사자다. 이번 회담의 핵심 의제가 북·미 간 비핵화 협상 문제임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공식 환영만찬에서 “북과 남이 서로 손을 맞잡고 뜻과 힘을 합쳐 좌고우면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때 길은 열릴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판문점 선언을 계승·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도 중요한 의제”라며 “항구적 평화와 평화 번영을 위한 큰 그림을 그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김 위원장과의 두 번째 회담을 이어간다. 여기서 결론이 도출될 경우 공동 언론발표를 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합의문에 비핵화에 대한 진전된 내용이 담길지는 미지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은 트럼프 미 대통령을 직접 만나기 전에 비핵화 협상카드를 공표하기를 꺼린다”며 “이 때문에 비핵화는 구두합의 방식으로 발표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구두합의라도 판문점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풍계리 실험장 폐쇄 약속을 지킨 것과 같은 구속력을 띠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55분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서해 직항로를 거쳐 오전 9시49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으며, 공항에서 김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의 영접을 받았다. 
 
평양=공동취재단,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