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이 본 나라보다 좀 초라하지만 최대 성의 받아달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을 맞으면서 몸을 낮추는 듯한 화법을 또 구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 대통령 부부와 환담을 하고 “대통령께서 돌아본 많은 나라보다 우리가 좀 초라하다”며 “비록 수준은 낮을 수 있어도 최대 성의를 다한 숙소와 일정이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지난 5월 문 대통령이 우리 판문점 지역에 오셨을 때 제대로 된 영접을 해드리지 못했다”며 “식사 한 끼도 대접해 드리지 못한 게 마음에 걸려 오늘을 기다리고 기다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의 상황에 대해 그리 좋지 않다는 식으로 표현하는 화법은 지난 4월 27일 판문점 정상회담 때도 나왔다. 당시 “문 대통령이 오시면 솔직히 걱정스러운 게 우리 교통이 불비해 불편을 드릴 것 같다”며 “평창올림픽에 갔다 온 분이 말하는데 평창 고속열차가 다 좋다고 하더라. 남측의 이런 환경에 있다가 북에 오면 참 민망스러울 수 있겠다”고 언급했다.  
 

‘최고 존엄’ 김정은 몸 낮춘 화법

김 위원장의 이 같은 솔직 화법은 북한 체제로 봐선 파격이다. 북한에선 최고지도자를 무오류의 ‘최고 존엄’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스스로를 낮추는 자체가 이례적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최고의 환영과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하면서는 문 대통령보다 먼저 차량에서 내려 차량 뒤를 돌아 조수석 뒷자리까지 이동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평양=공동취재단,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