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이설주, 평양음대서 혁명가극 ‘꽃파는 처녀’ 노래 들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평양음악종합 대학에서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하며 귓속말을 나누고 있다. 김 여사는 경희대에서 성악을 전공했고, 이 여사도 인민내무군협주단에서 성악가로 활동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평양음악종합 대학에서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하며 귓속말을 나누고 있다. 김 여사는 경희대에서 성악을 전공했고, 이 여사도 인민내무군협주단에서 성악가로 활동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두 퍼스트레이디의 만남은 정상회담만큼이나 관심을 모았다. 이설주는 18일 평양 순안공항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부부 환영행사에 오전 10시쯤부터 등장했다. 북한 최고 지도자의 부인이 남북 정상회담 공식 환영행사에 참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숙 여사와 이설주의 만남은 지난 4·27 판문점 회담 만찬 이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 부부가 전용기에서 내리자 이설주는 머리를 숙여 인사했다. 김 여사도 이설주와 악수하며 반가움을 표했다.
 

4·27 정상회담 이후 두 번째 만남
왕다래 열매 열린 길 함께 걸으며
“이번 회담도 좋은 결실 맺었으면”

오후에는 본격적인 퍼스트레이디 외교가 진행됐다. 첫 방문지는 옥류아동병원이었다. 30분쯤 먼저 도착한 이설주는 병원 관계자들과 함께 김 여사를 기다렸다. 유송화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과 김성혜 노동당 통일전선부 실장이 두 퍼스트레이디를 각각 밀착 수행했다. 병원에는 가수 지코·알리, 마술사 최현우, 전직 탁구선수 현정화 등도 동행했다.
 
마술사 최현우가 자신을 ‘요술사’(마술사의 북한식 표현)라고 소개하자 이설주는 “제가 없어지나요?”라는 농담으로 화답했다.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 김정숙 여사는 가수 지코를 이설주에게 소개하며 “이번 방북단에서 가장 핫(hot)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설주는 참석자들에게 관심을 보이며 덕담을 건넸다. 현정화 선수에게는 “여성들이 남북관계에 앞장서고 있다”고 했고, 가수 알리에게는 “전에(3월 평양 공연) 한 번 오지 않았느냐”고 반겼다.
 
관련기사
김 여사와 이설주는 오후 3시30분쯤 북한 최고의 음악인 양성 학교인 평양의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으로 이동했다. 모두 음악을 전공한 두 사람은 이곳에서 환담했다.  

 
김 여사는 학교에 열린 왕다래 열매를 보며 “계절이 바뀌는 것을 꽃과 과일 등 자연을 보며 느끼게 된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에 대한 의지를 세계에 보여준 게 5개월이 지났다. 이렇게 풍성하게 열린 가을 과일처럼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좋은 결실이 맺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설주도 “저도 지금 하고 있는 회담이 정말 잘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김 여사가 학교를 안내하던 최태영 평양음악종합대학 총장에게 갑자기 “등록금이 얼마냐”고 물었다가 최 총장이 “등록금이 무슨 말씀인가.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답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대학 음악당에서는 아리랑 등 세 곡의 공연을 함께 관람했다. 이 중 혁명가극(오페라와 유사) ‘꽃파는 처녀’의 주제곡을 들으면서 이설주가 노래를 따라 부르자 김 여사가 흐뭇하게 바라보는 장면이 포착됐다. 두 사람이 추가 공연을 요청해 합창단이 ‘우리는 하나’를 부를 때는 함께 따라 부르기도 했다. 김 여사와 이설주는 중간중간 귓속말을 나누기도 했다.
 
이설주는 과거 북한의 ‘은둔형’ 퍼스트레이디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모두 평양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동행했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넷째 부인으로 알려진 김옥을 만나지는 못했다.
 
이설주도 김정은 집권 7년 차까지는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다가 올해 봄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 3월 평양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일행과 만찬한 뒤로는 4·27 판문점 정상회담 만찬까지 연이어 참석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6월 중국 방문 때도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외교가에서는 “북한 퍼스트레이디의 외교사를 새로 쓰고 있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이설주의 적극적인 외교활동이 ‘고도로 계산된 연출’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남성욱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는 “커플 리더십은 북한을 ‘정상 국가’로 보이게 하는 데 굉장히 효과적인 연출이다. 18일 일정은 어느 나라 정상 부부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지도자 커플’로서의 위상을 과시하는 데 부족함이 없었다”며 “앞으로 이설주의 역할과 영향력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평양=공동취재단,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