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용 배석, 비핵화 집중하는 트럼프 염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18일 조선노동당 청사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앞서 걷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18일 조선노동당 청사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앞서 걷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18일 첫 평양 회담에는 남측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측에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  
 

북·미 오간 정 실장, 회담 첫 참석
다음주 한·미 정상회담 고려
북·미 교착 풀 비핵화 논의 방점
서훈·김영철은 3차례 모두 배석

이날 남북 정상회담 장소와 시간은 모두 회담 시작 전에 공개됐다. 회담 시작 시간인 오후 3시45분까지 공개되지 않은 건 남북 양측의 배석자 명단이다. 정의용 실장과 서훈 원장의 배석은 회담이 시작된 지 30분쯤 지난 4시18분에 공지됐다. 북측의 김여정 제1부부장과 김영철 통전부장 배석은 회담이 시작된 지 약 1시간 뒤에야 공개됐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회담 시작을 앞둔 오후 3시 브리핑에서 회담 장소를 공개하면서도 배석자에 대해선 “2~3명으로 예상되지만 정확히 어느 분일지는 좀 더 가봐야 알 것 같다”고 말을 흐렸다. 회담 직전까지 회담의 구체적 형식과 의제를 놓고 막판 줄다리기가 벌어졌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정상회담의 배석자 숫자와 직책은 회담에서 다룰 의제가 무엇인지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청와대가 당초 밝혔던 이번 회담의 세 가지 주요 의제는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군사적 긴장 완화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때도 배석했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나, 군사적 긴장완화를 집중 논의할 수 있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대신 정 실장을 배석자로 낙점한 것은 미국을 의식한 고심의 결과로 풀이된다.  
 
지난 3월 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정 실장은 직후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북·미 정상회담 약속을 받아내며 평양과 워싱턴 사이 가교 역할을 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의 교착 상태를 풀기 위한 전령사 역할을 해온 정 실장을 옆에 앉힌 셈이다. 이번 평양 회담 후 바로 다음주에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도 고려한 선택이다. 문 대통령이 북·미 대화의 재개를 위해 귀중한 남북 첫날 회담을 활용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이날 회담은 남북 양측이 배석자 수를 최소화한 게 됐다. 문 대통령이 지난 1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흉금을 터놓고 많은 대화를 나누겠다”고 밝힌 것처럼 양 정상 간 대화의 밀도를 높이기 위해서로 풀이된다.
 
김정은 위원장은 여동생이자 비서실장 역할을 하는 김여정 제1부부장과, 지난 1월 이후 남북 및 북·미 관계의 대리인으로 삼아온 김영철 부장을 데리고 나왔다. 이들은 4·27 및 5·26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에도 배석했다. 이로써 서훈 원장과 김영철 부장은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에서 열린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에 모두 배석한 기록을 남겼다.
 
이번이 세 번째인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은 남북의 세대교체도 보여줬다. 첫 평양 정상회담이 열린 2000년엔 김대중 대통령 곁에 임동원 대통령 특보와 황원탁 청와대 안보수석,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이 배석했다.  
 
2007년 노무현 대통령 옆엔 권오규 경제부총리와 이재정 통일부 장관, 김만복 국정원장이 배석했다. 북한에선 2000년과 2007년 모두 김정일 국방위원장 곁에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혼자 배석했다. 김양건 부장은 2015년 12월 원인이 불분명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이번엔 임동원 전 특보가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 자문단 일원으로 방북했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는 2000년과 2007년 회담에도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해 세 차례의 평양 정상회담에 모두 참석한 이력을 갖게 됐다.  
 
평양=공동취재단,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