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보증금 빼줄 돈은 1주택자도 주담대 허용

전세 수요가 많은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전세 수요가 많은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지방에서 근무하느라 본인 소유의 서울 마포구 32평 아파트를 5억7000만원에 전세로 주고 있는 A씨는 ‘9·13 부동산 대책’ 이후 걱정거리가 생겼다. 세입자 B씨로부터 “계약 만료 후 이사하겠다”는 통보를 받은 상태에서 1주택자라는 이유로 덜컥 대출 길이 막혀버린 것이다.

9·13대책 전 반환 계약분도 적용
세입자·집주인 잔금 걱정 덜게 돼

2주택 임대인 담보대출은 막아놔
‘보증금발 신용 경색 위험’ 여전

 
최악의 경우 은행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기존 세입자에게 전세 보증금을 돌려줄 수가 없게 된 것이다. 전세 보증금을 돌려받아야만 이사하는 곳의 잔금을 치를 수 있는 B씨의 고민도 깊어졌다.
 
다행히도 은행연합회가 “1주택자라도 임차보증금 반환 용도의 주담대는 받을 수 있다”고 ‘유권해석’하면서 둘은 가슴을 쓸어내릴 수 있었다. 
 
은행연합회가 17일 배포한 ‘은행권 실무 FAQ’에 따르면 고가주택(공시가격 9억원 초과)이 아닌 경우 1주택자라도 빌려준 본인 주택에 전입하거나 새로운 세입자와 계약하기 위해 기존 세입자에게 임차보증금을 반환할 용도로는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고가주택의 경우에도 1주택자가 본인 주택에 들어갈 목적으로 세입자에게 임차보증금을 반환할 때는 주담대를 받을 수 있다. 1주택자가 해외 근무 등 불가피한 사유로 입주가 어렵거나 이에 준하는 사유가 명백하다고 입증하면 예외도 인정된다.
 
관련기사
대책 발표일(13일) 전에 임차보증금 반환 관련 계약을 맺은 경우에도 돈을 빌릴 수 있다. 
 
예를 들어 기존 세입자와 전세금 3억원의 계약을 맺었던 집주인이 지난 5일 새로운 세입자와 보증금 1억원, 월세 60만원의 새 계약을 맺었다면 전세보증금 반환에 필요한 2억원을 마련하기 위한 주담대 신청은 13일 이후에도 가능하다.  
 
1주택자의 임차보증금 반환 용도일 경우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에는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40%, 조정대상지역에는 LTV 60%·DTI 50%의 규제가 적용된다.
 
1주택 임대인의 숨통을 틔워준 건 ‘전세보증금발(發) 신용경색’의 위험성 때문이다. 1주택자 임대인의 주담대가 막히면 보증금 반환 지연이나 불이행이 발생할 수 있다. 
 
이 경우 세입자의 다른 부동산 계약에 차질이 생길 수 있고 전세자금대출 상환도 어려워져 부동산 시장과 금융 시장의 일대 혼란으로 번질 수 있다.
 
한국 부동산 시장에서 전세보증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한 수준이다. 
 
한국은행이 올해 3월말 기준으로 시산한 전세보증금(보증부 월세 포함) 규모는 687조원에 이른다. 전세가구 보증금은 전체의 75%인 512조원이다. 이 중 일부에서 문제가 생기면 신용경색 현상이 순식간에 도미노처럼 퍼져갈 수 있다.
 
자산대비 부채비율 100% 초과 임대가구 비중. 자료: 한국은행

자산대비 부채비율 100% 초과 임대가구 비중. 자료: 한국은행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1주택자의 보증금 반환용 주담대 허용에도 불구하고 ‘전세보증금발 신용경색’ 위험성은 여전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당장 보증금 반환용 주담대 허용 대상에서 제외된 2주택자가 뇌관으로 지목된다. 
 
본인이 사는 집 외에 서울 방배동의 32평 아파트를 5억원에 전세로 주고 있는 은퇴자 C씨가 그런 경우다. 12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현 세입자가 집을 빼겠다고 알려왔지만 기간 내에 새로운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면 보증금을 조달할 길이 없다.
 
한은에 따르면 금융자산 대비 부채비율이 100%가 넘는 다주택 임대 가구는 전체 임대 가구의 34%에 이른다. 
 
전셋값이 급락하거나 대출이 막히면 유동성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미 집값과 전셋값이 동반 하락하고 있는 지방 부동산 시장에서는 ‘역전세난’과 함께 임차보증금 반환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황규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건설부동산 부문 수석연구원은 “보증금 반환을 위한 대출까지 막는 건 결국 ‘다주택자는 집을 팔아서 보증금을 돌려주라’는 뜻”이라며 “자칫 제때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세입자가 원하는 시점에 원하는 집을 구하지 못하는 등 피해를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