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대학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사업] 유관기관과 업무 협의와 교육으로 승강기산업의 인력난 해소

김종현 단장

김종현 단장

한국승강기대학교는 2012~2016년 진행한 LINC 사업에 이어 지난해 LINC+사업에 선정됐다. 그동안 전문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었던 승강기 산업계에 청신호다.
 

한국승강기대학교

한국승강기대 LINC+ 사업단은 ‘학생-기업-대학 상생 사회맞춤형 인재 양성·공급’을 목표로 한다. 국내 승강기 산업의 특수성으로 전국에 산재하여있는 승강기산업의 중견·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사회맞춤형교육과정의 협약기업의 대다수를 중견·중소기업으로 구성했다. LINC+ 사업단은 승강기 유관기관 등과의 업무 협의 등을 통해 대학·학생·협약기업 간 상생을 위한 모델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산·학·연·관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전국 6개의 권역별 협의회를 통해 승강기 직업군에 따라 5개 협약반을 개설했다. 5개 협약반은 영업설계반·설치창업보육반·특수승강기관리반·스마트관리반·주차기관리반 등이다. 1차연도 76개 업체에 이어 2차연도엔 총 80개 산업체와 공동으로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승강기대는 창의적으로 승강기 산업을 선도할 맞춤형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한국승강기대는 창의적으로 승강기 산업을 선도할 맞춤형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한국승강기대는 ‘창의적 승강기 산업을 선도할 사회맞춤형 인재 양성’이라는 사업 비전과 현장 중심의 교육과정을 바탕으로 PBL(Problem-Based Learning) 현장 실습을 운영하고 있다. 각 협약반 지도교수와 참여 기업 전문가는 창의적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학생들은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학습법을 경험한다. 또 협약기업에서 요구하는 업무 능력과 학생 적성을 파악하기 위해 성격유형 검사 및 선발전 학생 면담을 통해 적성에 맞는 직업군을 찾도록 설계하고 있다. 각 협약반의 비정규 프로그램을 통해 승강기 협약기업이 요구하는 인성 및 직무 능력도 키우고 있다.
 
한국승강기대는 ▶승강기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교육실천 ▶학생 친화적 교육환경 조성으로 글로벌 인재 양성 ▶전문직업인으로서의 소질을 계발 및 국가 산업 발전에 이바지 ▶창의적이고 책임감 있는 인재 양성으로 승강기 미래 선도 등 4개의 교육 목표를 갖고 승강기 산업의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