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대학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사업] 제조업·서비스 분야 중점으로 차세대 맞춤형 교육 강화

신주경 단장

신주경 단장

오산대학교는 2017년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 사업에 선정돼 대학과 산업체가 함께 맞춤인력을 양성하는 산학협력모델을 구축해 ‘지역사회와 함께 소통하고 성장하는 대학, 지역산업 니즈에 부응하는 자율형 실무인재 양성’이라는 목표 아래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오산대학교

오산대 사회맞춤형학과중점형 사업에는 ▶아모레퍼시픽반(뷰티디자인 계열) ▶자동차부품테크반(기계과·자동차과) ▶스마트생산자동화반(전기과) ▶반도체장비반(전자과) ▶성수동수제화반(IT신발산업과) ▶HRM전문세프반(호텔조리계열) 등 7개 학과 6개 협약반이 참여해 ‘차세대 제조업분야(Next Work)와 차세대 서비스분야(Next Living) 사회맞춤 전문인력 양성’을 비전으로 ▶사회맞춤형 참여 학과 확대 ▶사회맞춤형 산업체 취업률 향상 ▶사회맞춤형 교육만족도 제고 등을 목표로 운영하고 있다.
 
오산대학교 사회맞춤형학과중점형 사업에는 총 7개 학과 6개 협약반이 참여하고 있다.

오산대학교 사회맞춤형학과중점형 사업에는 총 7개 학과 6개 협약반이 참여하고 있다.

또 ‘3F 전략기반 교육과정 운영’ 전략으로 ▶산업체 요구직무에 집중 강화된 교육과정 설계전략(Focusing-집중화) ▶급변하는 사회수요를 반영한 탄력적인 교육과정 및 학사운영 전략(Flexibility-탄력화) ▶현장미러형 교육시설을 활용한 직무역량 강화 전략(Fledged-숙련화) 등을 내세워 LINC+사업의 정착과 성공적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아울러 48개 기업체와 취업 약정을 맺어 매년 122명의 학생을 해당 기업으로 배출하고자 35개 산업체의 현장교수 참여 및 산학협력·교육과정위원회 구성 등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모든 산업체가 진로지도, 경력개발, 현장실습, 캡스톤디자인 및 취업지도에 참여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 핵심성과지표 중 참여기업의 교육만족도 107.1%, 협약산업체 취업률 71.4%, 참여학생 만족도 93.9%의 달성률을 보였으며, 자율성과지표의 현장직무능력 성취도 104.4%, 산학협력 확대 108%, 협약산업체 인사 강의 참여율 또한 97%에 가까운 목표를 달성했다.
 
100% 현장참여형 현장실습으로 산업현장 적응능력 배양과 산업체에 대한 친밀도를 높이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