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차차, 잘못 보낸 돈 … 내년부터 쉽게 받는다

내년부터 계좌번호를 잘못 입력하는 등 단순 실수로 발생한 착오송금액의 80%를 조기 회수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이르면 내년 상반기 예금보험공사가 착오송금인에게 돈을 먼저 내준 뒤 수취인을 상대로 소송을 진행해 해당 금액을 회수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지금은 착오송금 발생 시 수취인이 반환을 거부하면 돌려받을 수 없다. 송금인이 소송을 제기해 승소해야 돈을 돌려받을 수 있다. 금융위에 따르면 2013~17년까지 5년 동안 7만779건(1925억원)의 착오송금 반환 청구가 이뤄졌지만 이 중 3만8050건(881억원)은 돈을 돌려받지 못했다. 지난해 미반환액은 1115억원에 달했다.
 
사실상 예보가 소송을 대신 수행하는 새 시스템이 도입되면 미반환 건수와 금액이 급감할 것으로 금융위는 전망했다. 다만 구제 대상은 착오송금일부터 1년 이내의 송금액 기준 5만~1000만원으로 한정했다. 송금인의 책임을 고려해 예보가 지급하는 금액도 송금액의 80%로 제한하기로 했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