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대학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사업] 2년차 LINC+ 사업의 성공을 위한 5가지 제안

기고
류동민 한국연구재단 학술진흥본부장

류동민 한국연구재단 학술진흥본부장

비단 현 정부의 ‘일자리 중심경제’라는 슬로건을 떠올리지 않더라도 젊은 세대의 취업난은 우리 사회가 짊어진 커다란 숙제일 것이다. 노동력의 주된 공급원인 대학의 교육 내용이 그 수요자인 기업이 요구하는 바와 어긋나 있다는 점은 오래전부터 지적되어 왔다.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사업은 그 이름에서 쉽게 알 수 있듯이, 산업현장인력의 공급을 직접적인 목표로 삼고 있는 전문대학에서 이러한 괴리를 해결하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실제로 지난 일 년 동안 이 사업을 수행하는 43개 대학에서는 7200여 명의 학생이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에 참여하여, 2600명 이상이 협약산업체에 취업하였다. 대학과 채용약정을 맺은 협약산업체의 숫자는 2600여 개에 이른다. 올해에도 300여 개의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이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노력의 결실은 지속적으로 확대되리라 기대한다.
 
이제 사업 2년 차를 맞아 몇 가지를 제안하고자 한다. 먼저 사회맞춤형 중장기발전계획의 세부 추진과제가 해당 대학의 중장기 발전계획과 밀접하게 연결되어야 할 것이다. 어떤 분야에 특성화할 것인지, 학생 및 학부모의 수요는 무엇인지를 세밀하게 파악하면서도 동시에 교육의 진정한 가치를 놓치지 않는 것이 필요하다. 단지 학생수급 및 재원확보라는 단기적 목표에만 휘둘리다 보면 역설적으로 지속적인 유지·발전이 불가능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둘째,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이라는 개념은 당연하게도 해당 대학이 위치한 지역 산업의 물질적 조건을 정확하게 포착하여 반영할 것을 요구한다. 이러한 요구는 무엇보다도 지역의 상공회의소 및 산업 협회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함으로써만 충족될 수 있다. 물론 직무수요를 적절하게 반영하는 직무모델을 설계하고 그에 연계한 교육과정을 꾸려 나가는 것이야말로 대학이 담당해야할 가장 중요한 임무일 것이다. 관행적인 교육과정의 단순한 조립이나 정규과정과 비정규과정의 형식적 구분을 넘어서서 실질적으로 차별화된 교육과정을 만들어 낼 때, 비로소 산업체는 물론 학생들의 성취감을 얻어낼 수 있다.
 
셋째, 사회맞춤형 사업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기 위해서 학사제도의 유연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교육부는 이미 유연학기제에 대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한 바 있지만, 대학들도 집중이수제나 모듈식 학기제 등의 신축적인 교육과정 운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때도 단지 취업을 위한 편법으로 교육이 운영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 대학교육의 자존은 취업을 위한 노동력 양성기능을 넘어 교육의 본질적 가치를 훼손하지 않고 지켜나가려는 노력에서 나오는 것이다. 자존감을 잃은 교육은 결코 지속 가능하지 않다.
 
넷째, 사업성과를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 사업은 정량지표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자 차등폭을 최소화하였고,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정성평가 비중을 높아진 만큼 성과관리의 체계화, 차별화가 필요하다. 특히 실적을 통해 이루어낸 성과에 대한 대학의 체계적인 관리가 중요하다. 또한 자체평가 결과가 차년도 교육과정 설계에 반영될 수 있도록 환류체계를 활성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다섯째, 이 사업의 참여자이자 행위자인 학생 및 학부모, 협약산업체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학생 및 학부모는 사회적으로 선호되며 안정적인 직장에 취업하기를 원한다. 대학은 학생이 지닌 적성과 처한 여건을 면밀하게 파악한 다음 각자가 자유롭게 진로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할 것이다. 협약산업체는 그저 단기적으로 필요한 현장인력을 쉽게 공급받으려는 자세를 넘어서서 대학 및 학생들과 친밀도 높은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기업의 지속가능한 이윤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임은 분명하기 때문이다.
 
한국연구재단은 이 사업을 수행하는 43개 전문대학이 명실상부한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