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대학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사업] 산·학 손잡고 실무형 인재 양성 … 청년 일자리 희망이 되다

LINC+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사업은 대학 등 공급자 위주의 교육에서 산업체나 학생 등 교육수요자의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인력양성 체제로 변화하는 계기가 됐다. 사진은 한 전문대학 카페케이크디자이너반 학생들의 수업 모습.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사업은 대학 등 공급자 위주의 교육에서 산업체나 학생 등 교육수요자의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인력양성 체제로 변화하는 계기가 됐다. 사진은 한 전문대학 카페케이크디자이너반 학생들의 수업 모습.

청년 취업난 해결의 현실적 방안을 사회맞춤형 현장인력 양성에서 찾았다. 전문대학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사업(이하 LINC+·Leders in INdustry-university(college) Cooperation+)은 청년 취업난과 기업의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기업이 학생선발·교육과정에 참여
현장 즉시투입 가능한 숙련자 키워
첫해에 협약업체 3010명 취업 성과

LINC+는 Post-LINC로 불리던 LINC사업의 후속사업과 ‘사회맞춤형학과 활성화 사업’이 합쳐진 사업이다. 지난해 7월 출범을 기점으로 전국 44개 전문대학이 사회맞춤형학과 활성화 사업을 운영하면서 648억원의 사업 지원비 혜택을 받았다. 6208명의 산업체 채용약정 협약 속에 307개의 협약반을 운영했고 7334명의 우수 학생을 배출했다. 이 가운데 3010명의 학생은 협약 산업체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LINC+사업 기간은 2+3년으로 나뉘며, 2년 지원 후 운영 성과의 평가를 통해 지원 예산의 배분 방안을 심의·결정한다. LINC+사업의 핵심적 내용은 산학일체형 신(新) 교육 체계의 구축이다. 산업체나 산업군의 특성에 따른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도록 ▶학생 선발 ▶교육 과정 개발 ▶교육 과정 운영 ▶취업 등이 모두 연계된 사회맞춤형교육을 실시했다.
 
사업 2년차를 맞는 올해에도 300여 개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의 운영을 통해 청년 취업난 해소에 기여할 전망이다. LINC+사업은 대학의 교육과정을 사회맞춤형으로 개편을 유도한다. 기업체의 채용과 연계하는 사회맞춤형학과 활성화는 청년 일자리문제 해결의 유용한 수단이 되고 있다. 사업이 종료되는 오는 2021년에는 약 400개의 협약반, 7000명의 협약인원, 5600명의 취업약정인원으로 협약업체 예상취업률 80%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교육부가 추진한 LINC+사업은 교육혁신의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LINC+사업을 추진한 배경에는 날로 심화하는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있다. 청년 취업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중소·중견 기업의 인력난도 심각한 것이 모순된 현실이다. 중소기업의 경우 어렵게 뽑아 양성한 직원이 오래 근무하지 못하고 금새 이직하는 문제도 심각하다.
 
4차 산업혁명으로 진입하면서 인공지능(AI), 로봇, 스마트카, 드론,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 등 유망 기술 산업에 종사할 인력양성이 중요한 시점이 됐다.
 
LINC+사업은 그동안 ‘산학협력 친화형’으로 대학을 변화시킨 성과를 기반으로 전문 직업인 양성이 설립 목적인 전문대학을 ‘산학 일체형 대학’으로 혁신하는 데 그 목적을 뒀다. 로봇 등 자동화장비를 활용하는 고숙련 제조기술이나 다양한 사회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고품질의 의료, 교육서비스, 융·복합 기술 분야의 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있다. 대학별로 특성화한 산업 분야의 산업체와 연계해 대학 교육이나 인력 양성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했다. 정부는 LINC+사업을 통해 산협협력 분야를 다양화하고 있다. 제조업은 물론 문화·예술콘텐트, 서비스 분야에 적합한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을 개발 중이다.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사업은 대학이나 교수 등 공급자 위주의 교육에서 산업체나 학생 등 교육수요자의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인력양성 체제로 변화하는 계기가 됐다. 특히 협약기업과 채용약정을 통해 산업체 요구사항을 교육과정이나 교재 개발에 반영하고 교육과정을 협약 산업체와 공동 운영해 현장 밀착형 인재를 양성하는 기반이 됐다. LINC+사업을 운영하는 대학은 지역산업 및 지역사회와의 긴밀한 협조를 기반으로 우수 인력양성, 일자리 창출, 기업지원 및 창업 활성화 등 지역사회의 혁신 주체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연차·단계·종합형가 등을 통해 대학별 사업 내용을 점검하고 LINC+사업의 성과를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매년 평가 시 성과 미달 대학으로 판정되는 경우 다음 해 사업비를 삭감하며 2회 연속 성과 미달 대학으로 판정된 대학은 사업단 계약을 해지한다는 방침이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