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아동병원 찾은 김정숙 여사 “아프지 마라” “많이 먹고 커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어린이 환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어린이 환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옥류아동병원과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찾아 친교를 나눴다. 여기에는 문화ㆍ예술계 인사들이 동행했다.  
 
평양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가수 지코(왼쪽부터), 알리, 마술사 최현우, 가수 에일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대화하고 있다. [뉴스1]

평양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가수 지코(왼쪽부터), 알리, 마술사 최현우, 가수 에일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대화하고 있다. [뉴스1]

동행한 ‘특별수행원’은 지난 4월 평양에서 열린 ‘봄이 온다’ 공연에 참여했던 가수 알리와 랩퍼 지코, 에일리, 평창올림픽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주장 박종아 선수, 1991년 지바 세계탁구선수권 대회 때 남북단일팀으로 우승을 했던 현정화 한국마사회 탁구팀 감독, 마술사 최현우씨 등이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하는 영상이 서울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하는 영상이 서울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후 2시30분쯤 옥류아동병원에 도착한 두 여사는 나란히 걸어가면서 병원 둘러봤다. CT실과 체육교육시설 등 둘러보고 외래 환자 대기실에서 어린이 4명과 보호자들과 대화 나눴다. 김 여사는 어린이들에게 “아프지 마라”, “많이 먹고 커야 되겠어”, “빨리 나았으면 좋겠다” 등의 말을 건넸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오케스트라의 공연을 관람하며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오케스트라의 공연을 관람하며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어 오후 3시30분쯤엔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했다.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은 북한 내 최고 음악분야 종합교육기관이다. 김 여사가 최태영 총장에게 “등록금은 얼마에요”라고 질문했고, 최 총장은 “등록금이 무슨 말씀입니까”라고 되물어 남과 북의 다른 실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평양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현정화(왼쪽부터) 탁구 대표팀 감독, 가수 에일리, 마술사 최현우, 가수 지코, 알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북측에서 제공한 오미자 단물 등 북한 음료수를 마시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현정화(왼쪽부터) 탁구 대표팀 감독, 가수 에일리, 마술사 최현우, 가수 지코, 알리가 18일 오후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북측에서 제공한 오미자 단물 등 북한 음료수를 마시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또 음악당에 나란히 자리해 아리랑 공연 등을 관람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작곡가 김형석씨는 “아리랑을 편곡한 음악이 참 좋았다”며 “오케스트라와 합창, 가야금의 조화가 몰입감을 주기도 하고 웅장함에 압도되기도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두 여사는 특별수행단과 만나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이  여사는 먼저 가수 알리에게 “전에 한 번 오셨었죠”라며 친근하게 말을 건넸다. 알리가 지난 4월 평양 공연에 참여했던 사실을 기억해 언급한 것이다. 이에 알리는 자신의 헤어스타일을 가리켜 “머리가 너무 노랗죠”라고 답하며 자칫 딱딱해질 수 있는 분위기를 누그러뜨렸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의료진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해 의료진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 여사는 박종아 선수를 소개받자 “온 겨레에 큰 감동을 선사했습니다”라고 격려했고, 현정화 감독에게는 “손 좀 한번 잡아 봅시다. 여성들이 남북관계에 앞장서고 있습니다”라고 친근감을 표시했다. 김 여사는 가수 지코를 “이번 방북단에서 가장 핫한 사람입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마술사 최현우씨는 이 여사에게 자신을 ‘요술사’라고 소개했고, 이에 이 여사가 “제가 없어지나요?”라고 말해 다함께 웃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연습실을 돌아보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연습실을 돌아보고 있다. [뉴스1]

평양=공동취재단,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