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우디, 첫 순수 전기차 'e-트론' 공개…"韓 내년 출시 예정"







【샌프란시스코(미국)=뉴시스】 한주홍 기자 = 아우디가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최초로 선보이는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아우디 e-트론(tron)'을 공개했다.



e-트론은 100% 전기로 구동되는 순수 전기차(BEV) 모델로 국제표준주행모드(WLTP) 기준 최대 주행거리는 400km다. 전기차에는 처음으로 적용된 에너지 회생 시스템을 활용하면 최대 30%까지 추가 주행 거리를 확보할 수 있어 1회 충전당 500km 이상의 주행이 가능하다. 유럽에서는 올해 말부터 고객 인도가 시작되고 국내는 내년 출시 예정이다.



e-트론은 두 개의 전기 모터를 탑재해 265kW 기준 355마력의 출력을 최대 휠 토크는 591kg.m (5800Nm), 최대 엔진 토크는 61.7 (664Nm), 최고속도는 시속 200km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 265kW 출력 기준 6.6초다.



아우디는 "SUV임에도 세단 같은 주행감을 자랑한다"며 "차체 높이를 최대 76mm까지 조정할 수 있는 에어 서스펜션 덕분에 핸들링, 승차감과 주행거리가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아우디 e-트론에서 가장 눈에 띄는 두가지는 에너지 회생 시스템과 가상 외부 미러다. 아우디는 그동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등에만 제한적으로 적용되던 에너지 회생 시스템을 전기차 최초로 아우디 e-트론에 장착했다.

에너지 회생 시스템이란 브레이크를 밟을 때 모터에 걸리는 부하로 제동뿐만 아니라 전력 발전도 이뤄지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서 발생한 전력이 배터리에 저장돼 재사용될 수 있다. 전기차 주행거리 확보에 크게 효과적이다.



아우디 AG의 드라이브트레인(동력계통) 개발담당 지그프리드 핀트는 이날 뉴시스를 포함한 한국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더 용량이 적은 배터리와 에너지로도 더 긴 주행거리를 확보하는 게 전기차의 핵심"이라며 "제동을 걸 때 90% 이상의 상황에서 전기 모터를 통해 에너지 회수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아우디 e-트론에는 양산 모델로는 최초로 가상 외부 미러인 '버추얼 익스테리어 미러'도 장착됐다. 차 양 옆의 사이드 미러 대신 소형 카메라가 장착돼 공기역학을 대폭 줄여준다. 카메라가 좌우후방의 영상을 담아 운전자에게 더 넓은 시야도 제공할 수 있다.



첨단 시스템도 대거 장착했다. 마이 아우디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용하면 충전, 실내 온도 등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아마존의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인 '알렉사'를 통해 뉴스 및 날씨 확인, 음악 및 오디오 북 스트리밍, 간단한 쇼핑, 스마트 홈 컨트롤 등도 가능하다.



이번에 e-트론을 출시하며 아우디가 가장 염두에 둔 부분은 충전 시스템이다. 아우디는 경쟁사 대비 빠른 충전 시스템도 갖췄다. 150kW 고속 충전 시 30분 이내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BMW, 다임러그룹, 포르쉐, 포드 등 다른 완성차 업체와 손잡고 '아이오니티(IONITY)' 시스템도 완성했다. 올해 말까지 13개 시장에서 100여 곳의 고출력 충전소 설치를 목표로 한다. 2020년까지 유럽 25개국에서 400여곳의 충전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아우디 코리아는 e-트론의 국내 출시는 내년이라고 밝혔다. 출시에 앞서 아우디 코리아 역시 아직은 초기 단계인 국내 전기차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다.



아우디 코리아는 충전사업자(CPO)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전국에 자체 충전망을 조성할 계획이다. 입찰을 통한 충전사업자 선정을 앞두고 있다. 아우디 차량뿐 아니라 모든 제조사 전기차를 가진 고객이 사용할 수 있는 공공 고속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게 목표다.



아우디 코리아는 2021년까지 전국 150여개 전기차 충전소에 400여기의 고속·완속 충전기를 설치할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한편 아우디는 e-트론 공개와 함께 앞서 밝힌 '아우디 진보 2025' 비전도 재확인했다. 2025년까지 순수 전기차 12종을 포함해 PHEV(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등 전기차 20종을 발표할 계획이다.



아우디는 "2025년까지 아우디 판매 차량의 3대 중 1대는 전기로 구동되는 순수 전기차나 PHEV가 될 것"이라며 "연소 엔진이 장착된 모든 아우디 차량에도 마일드-하이브리드 부품이 탑재돼 아우디 차량 전체 라인업의 연료 소비와 탄소 배출을 크게 감소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ho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