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당사 이전 '일감 몰아주기'한 간부 감봉처분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이 지난 7월 당사 이전 당시 관련 일감을 친동생 지인회사에 몰아준 사무처 고위 간부에 대해 감봉처분을 내렸다.



당 관계자는 18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17일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김 모 국장에 대한 3개월 감봉 징계안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지난 7월11일 재정난으로 인한 비용절감을 위해 당사를 여의도동 한양빌딩(6개 층)에서 영등포동 정우빌딩(2개 층)으로 옮긴 바 있다.



김 모 국장은 사무처 총무국장으로 재직 당시 기존 당사 철거와 새 당사 리모델링 작업 등을 동생의 지인회사에 몰아줬다.



이로 인해 당에 1억4000여 만원의 손실을 입힌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 손실액은 3억원에 가까운 것으로 전해졌다.



김 모 국장은 관련 사실이 알려진 뒤 대기발령 조치됐다가 최근 지역의 모 시당 사무처장으로 발령받았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솔직히 배임혐의로 파면시키는 게 맞다고 본다"며 "사실 3억 넘게 손실이 있었고 횡령 의도까지 있었던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