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류 최초 달 관광객은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예술가들과 함께 달에 갈 것"

 
인류 최초 민간인 달 관광객은 일본인 억만장자로 밝혀졌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는 17일(현지시각) 인류 최초의 달 민간 관광객을 공개했다. 머스크는 이날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일본인 마에자와 유사쿠가 달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이스X는 2023년 달 관광 우주선을 발사할 예정이다.
 
장 미셸 바스키아의 '무제'를 들여다보는 마에자와 유사쿠. 그는 지난해 약 1246억원에 이 그림을 낙찰해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마에자와 유사쿠 트위터]

장 미셸 바스키아의 '무제'를 들여다보는 마에자와 유사쿠. 그는 지난해 약 1246억원에 이 그림을 낙찰해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마에자와 유사쿠 트위터]

 
인류 최초 달 관광객이 될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ㆍ42)는 과학자도 우주 비행사도 아닌 예술사업가다. 그는 일본 최대 온라인 의류 쇼핑몰 조조타운(Zozotown) 창업자다. 일본 지바현에서 1975년 태어난 그는 와세다 실업고등학교 재학 중 밴드 활동을 시작했다. 미국으로 음악 유학을 떠났다가 일본에 돌아온 그는 95년부터 자신의 집에서 수입 레코드와 CD를 판매하는 사업을 시작했다. 98년에는 음악 앨범 온라인 판매회사 스타트 투데이(Start Today)를 세웠다. 2004년에는 온라인 의류 쇼핑몰 조조타운을 설립하며 사업 영역을 넓혔다. 
 
스페이스X의 유튜브 생중계에 출연한 일론 머스크(왼쪽)과 마에자와 유사쿠의 모습.

스페이스X의 유튜브 생중계에 출연한 일론 머스크(왼쪽)과 마에자와 유사쿠의 모습.

 
마에자와는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나는 예술가들과 달에 가기로 했다"며 “파블로 피카소가 달을 그렇게 가까이서 볼 수 있다면 그는 어떤 그림을 그렸을까. 만약 존 레논이 지구의 곡선을 봤다면 그는 어떤 노래를 썼을까”라고 말했다. 그는 화가ㆍ영화감독ㆍ패션 디자이너 등 인류를 대표하는 예술인을 달 여행에 초대할 계획이다. 
 
머스크와 마에자와는 이날 달 우주비행 티켓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다. 지구 궤도 우주 관광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영국 기업 버진 갈락틱의 티켓 가격은 25만 달러(2억8000만원) 수준이다. 3분간의 무중력 비행을 포함해 지상 100㎞까지 지구 궤도를 90분간 비행한다. 이와 비교해 달 관광 티켓의 경우 수 십배에서 수백 배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달 관광은 지구를 출발해 달 궤도를 한 바퀴 돌고 지구로 귀환하는 코스로 이뤄진다. 머스크는 “2023년 발사 목표에 맞춰 로켓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위험 요소는 있지만 안전한 여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이스X가 17일 공개한 달 관광 로켓의 궤도. 지구에서 출발해 달을 한 바퀴 돌고 귀환한다. [자료 스페이스X]

스페이스X가 17일 공개한 달 관광 로켓의 궤도. 지구에서 출발해 달을 한 바퀴 돌고 귀환한다. [자료 스페이스X]

 
이번 달나라 관광에는 스페이스X가 지난 4월 공개한 최신형 로켓 빅 팰컨이 쓰일 예정이다. 31개 엔진을 장착한 빅 팰컨 로켓은 150 t을 우주로 쏘아 올릴 수 있다. 
 
전문가들은 달 관광 성공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 황진영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기술적 과제가 없다고 할 수는 없으나, 현재 목표로 하는 민간 달 탐사가 가능해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밝혔다. 인류가 달에 착륙한 후 귀환한 경험이 수차례 있다는 게 황 본부장의 설명이다.
 
미국 정부가 추진한 아폴로 계획이 종료된 1972년 이후 달 궤도 근처에 접근한 인간은 아직 없다. 현재까지 마지막으로 달을 방문한 지구인은 아폴로 17호의 승무원이었던 유진 서넌ㆍ로널드 애번스ㆍ해리슨 슈미트 3명이다. 머스크는 이날 "인류 최초의 달 관광은 로켓 개발 역사에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헌·허정원 기자 emckk@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