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쌍용양회, 세계 최대 43.5MWh 규모 폐열발전 본격 가동





【서울=뉴시스】김민기 기자 = 쌍용양회가 18일 동해공장에서 단일 시멘트 생산공장으로는 세계 최대인 43.5메가와트시(MWh) 규모의 폐열발전설비를 완공(연간 발전량 2만81000MWh)했다.



시멘트 생산설비의 핵심인 소성로(킬른)는 시멘트 반제품인 클링커를 생산하는 과정에 약 1450도에 달하는 고온의 열을 사용한다. 그동안 소성공정을 거친후 평균 약 350도까지 떨어진 열원의 대부분을 그대로 대기에 배출해왔다.



하지만 폐열발전은 대기로 배출되는 열원을 회수한다. 예열실과 냉각기에 별도의 보일러를 설치해 스팀을 생산하고 생산된 스팀으로 터빈을 가동해 전력을 생산하는 설비다.



쌍용양회는 제조원가의 약 30%를 차지하는 전력비 절감을 위해 지난 2016년 이사회 승인을 거쳐 동해공장에 폐열발전설비공사를 시작했다. 26개월 동안 약 1000억원을 투자해 킬른 6기에 11개의 보일러를 비롯해 터빈과 냉각탑 등을 설치했다.



완공된 폐열발전설비는 매년 동해공장(북평공장 포함)이 사용하는 전체 전력량 84만MWh의 33%인 28만MWh 가량을 대체하고 온실가스도 감축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270억원에 달한다.



지난 4월부터 전력비가 저렴한 심야시간에 전력을 충전해 전력비가 높은 낮 시간에 대신 활용하는 22MWh 규모의 ESS 설비의 가동 효과까지 고려하면 동해공장은 매년 300억원 이상의 전력비 절감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폐열발전사업의 최종 승인 단계인 한국전기안전공사의 정격출력 검사를 앞두고 벌인 자체 부하운전 점검 결과 출력량이 정격출력을 2MWh 이상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양회 관계자는 "대부분의 경우 폐열발전설비 가동 후 실제 출력이 설계 당시 출력보다 많게는 5MWh 이상 낮게 나온다"면서 "이와 비교하면 발전효율 또한 국내 최고 수준이다"고 전했다.



한편 쌍용양회는 동해공장의 폐열발전설비 완공으로 지난 2년 간 진행해온 킬른의 버너 교체, 냉각기 개조, 예비분쇄기 설치 등 설비효율 향상과 제조원가 절감을 위한 대규모 설비투자가 마무리됐다. 하반기부터 손익 개선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추대영 쌍용양회 동해공장장은 "착공 이전부터 국내외 사례를 면밀히 검토해 설계에 반영했고 지난 7월부터 일부 라인을 시범 운영하면서 최적화에 힘썼다"면서 "단일 규모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량을 자랑하는 공장을 오랜 기간 운영하면서 축적해 온 안정적인 설비 운영도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km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