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도, 양돈농가 106곳 대상 축산악취 조사 시작



【제주=뉴시스】강정만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양돈농가 106곳을 대상으로 올해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1일부터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도가 조사할 대상은 제주시 15개 마을, 서귀포시 11개 마을에 소재한 양돈장이다. 도는 조사 착수보고회를 18일 개최하고, 현장 모니터링을 오는 19일부터 실시한다.



대상농가는 2개이상 인접농가, 대정읍 동일,신평리 소재 농가 등이 포함되며, 금번 조사에는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 및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이 운영하고 있는 양돈장도 포함된다.



조사는 악취검사기관 성균관대학교, 측정대행기관 (주)그린환경종합센터가 참여하는 한국냄새환경학회가 맡아 ‘악취방지법’에서 정한 복합악취를 측정하는 등 악취 현황조사에 따른 방역조치 사항을 이행하면서 이뤄진다.



도는 이어 지역주민, 농가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축산악취 현황조사의 투명성 및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한 현장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착수보고회는 18일 오전 10시부터 제주도청 제2청사 2층 자유실에서 조사지역 26개마을 이장과 주민, 양돈농가, 전문가 등이 참여하에 실시된다.



19일 실시하는 현장모니터링은 한림 금악리 소재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조사지점 선정, 시료채취 그리고 복합악취 측정·분석 등의 악취 현황조사 전과정을 지역주민, 농가 및 전문가가 참여하에 이뤄진다.



kj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