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설업, 남북 경협으로 인한 수혜…토지조성과 수분양은 구분"



【서울=뉴시스】하종민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18일 남북 경제협력으로 건설업종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다른 업종의 경우 '토지조성'과 '수분양'을 구분해야 수혜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정부는 공식수행원 14명(정부 8명 + 청와대 6명), 정치·경제·사회·문화·시민사회 인사 52명, 일반수행원 91명 및 취재진 등을 포함한 200여명 규모의 방북단 명단을 발표했다. 특히 방북단 명단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등 4대 그룹 회장단이 포함돼 남북 경협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남북 경협은 근본적으로 자금처에 상관없이 건설업종에 수혜다"며 "동시에 북한의 공단 등 토지조성사업에 중대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LH와 남한 내 공기업들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채 연구원은 "남한에서 LH의 부담을 덜어줄 도시 개발자들인 HDC현대산업개발, 태영건설 등의 성장이 필요한 시기"라고 평가했다.

또한 그는 '토지조성'과 '수분양'을 구분해야 남북 경협의 수혜를 확인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북한의 토지는 모두 국가 소유라 개발을 원하는 사업 주체는 토지 임대료를 북한 측에 제공해야 한다"며 "결론적으로 개성공단 1단계 100만평 시범사업에서 한국 측 파트너(현대아산+LH)는 평당 일정액의 사용료를 지불했고 50년을 임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임차료를 냈더라도 물리적으로 미개발 상태의 나대지이므로 토지정비사업을 진행해야 하고 당시 LH는 평형 당 약 70만원의 공사비인 총 7000억원을 들여 정돈된 공단부지 100만 평을 확보했다"며 "하지만, 이 공장용지를 남한 경제에 분양할 때는 원가 미만인 3.3㎡당 14만9000원에 분양했다"고 지적했다.

향후 남북 경협 사업에 대해서도 그는 "개성공단의 잔여 700만 평, 개성시가지 총 1200만 평 확장공사, 신의주·황금평위화도·나선 등 북한의 중앙급 경제특구에서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북한은 자체적으로 발주할 자금이 부족하기 때문에 결국 투자비용은 대부분 남한의 공공 혹은 민간이 주체가 될 전망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산업별로 구분하면 건설업은 발주처가 남한기업·공공이므로 가장 안정적 수혜업종이다"며 "조성된 토지를 분양받는 민간기업이라면 원가 이하 분양으로 수혜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토지임대료를 내고 개발해야 할 주체라면 상당한 수준의 매몰비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hahah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