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자율주행차 위한 범부처적 R&D 추진


【세종=뉴시스】이윤희 기자 = 정부가 자율주행차 관련 신기술과 인프라를 만들기 위해 범부처적 연구개발(R&D)을 추진할 계획이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가 운영 중인 투자지원 카라반은 지난 13일 수도권 소재 전기·수소자동차와 자율차 기업을 대상으로 상담을 진행했다.

현대자동차와 인팩, SKT, 에스더블유엠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들은 자율차 산업은 다양한 서비스가 융합되는 만큼 부처 공동의 대규모 융복한 R&D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부처들은 융합 신기술 개발, 자율차 인프라 조성 등에 공감대를 표하고 범부처적 R&D를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 개발이 촉진되도록 제도개선도 병행하겠다고 했다.

자율차 개발을 위한 융합형 인재 육성이 필요하다는 요청에도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산업부는 대학의 석박사급 교육 강화, 자율차 경진대회 개최, 산학협력 프로젝트 발굴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미래차 전문인력 저변확대 노력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과기부와 교육부 등 관련 부처와 협업하면서 기업 의견도 반영하겠다고 했다.

자율차의 임시면허 취득요건 완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연구 목적으로 면허를 취득한 자율차는 일반 도로에서 일정기간 동안 운행을 허용해달라는 요청이다.

하지만 정부는 다소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차 연구 관련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법·제도 개선방안과 지원 방안을 종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