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로 인천 지역 5곳 선정

문재인 정부 역점 사업인 도시재생에 맞춰 인천 옹진군, 중구, 계양구 등에서 뉴딜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16일 시에 따르면 인천에서는 지난해 정부의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5곳에 이어 올해 5곳이 추가로 지정됐다.



지난해에는 인천 남동구 1곳, 동구 2곳, 서구 1곳, 부평구 1곳이 지정됐으며 올해는 옹진군 백령면, 중구 신흥동, 계양구 효성 1동, 강화군 강화읍, 서구 석남동 5곳이 선정됐다.



총 사업비 3천599억 원을 투입해 향후 5년간 진행되는 뉴딜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선정하는 중앙 공모에서 1곳, 시가 직접 선정하는 광역 공모 4곳이 선정됐다.



중앙 공모는 국가와 광역 자치단체에서 사업비 전액을 부담하지만 광역 공모는 국가에서 50%, 광역 자치단체와 기초 자치단체가 각각 25%의 사업비를 부담한다.



중앙 공모로 선정된 서구 석남동에는 ‘50년을 돌아온, 사람의 길’을 주제로 오는 2023년까지 총 1천733억 원이 투입되며 서구는 사업비를 부담하지 않는다.



광역 공모에서는 중구, 계양구, 강화군, 옹진군이 선정됐다.



중구는 ‘신흥동 공감마을’을 만들기 위해 831억 원이 투입되며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공공임대주택 개선 사업 등이 진행된다.



계양구는 ‘서쪽 하늘아래 반짝이는 효성마을’ 조성에 647억 원, 강화군은 ‘고려 충절의 역사를 간직한 남산마을’에 265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옹진군은 뉴딜사업 가운데 지원 규모가 가장 작은 우리 동네 살리기 사업 대상지로 ‘백령 심청이 마을’ 조성을 위해 총 사업비 123억 원이 지급된다.



도시재생 사업은 재개발, 재건축과 달리 기존 모습은 유지하면서도 노후 거주환경을 정비하는 것이 핵심이다.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면 노후된 저층 주거지를 개량하고 생활편의 시설 등이 조성된다.



그러나 그동안 정부에서 도시재생 사업이 수차례 실패를 겪었던 만큼 지방자치단체들은 예산 확보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의 재정 지원 등이 원활히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천연구원 관계자는 “도시 재생 뉴딜 정책에 매년 10조 원씩 공적 재원이 투입되기 때문에 시 차원의 도시재생 예산 확보를 통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시은기자/tldms6890@joongboo.com



사진=연합(해딩 기사와 관련없음)
사진=연합(해딩 기사와 관련없음)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