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伊극우 동맹당, 부패 혐의로 승승장구에 제동…당 파산 위기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이탈리아 연립정부의 극우 동맹당이 돈 문제로 위기에 처했다. 집권 이후 강경한 반(反)난민 정책을 펼치며 이어가는 꾸준한 지지율 상승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탈리아 법원은 지난 주 동맹당의 전 지도부의 부패를 문제로 선거자금 4900만유로(약 639억9694만원)를 상환하라고 명령했다. 동맹당의 전 지도부는 선거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북부동맹에서 출발한 동맹당은 지난 6월 대중주의 정당 오성운동과 손을 잡고 정부를 출범한 이후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의 이민자와 유럽연합(EU)을 향한 도발적인 수사로 지지를 얻었다. 지난 3월 총선 당시 17%에 불과했던 지지율이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30% 이상으로 급상승했다

그러나 법원의 명령에 따라 동맹당은 존폐 위기에 처했다. 4900만유로를 모두 상환할 때까지 향후 발생하는 모든 수익금이 압류될 예정이다. 동맹당은 "돈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살비니 장관의 오른팔로 불리는 잔카를로 조르게티 총리실 차관은 "법원이 향후 발생하는 모든 자금을 압류한다면 정당이 존재하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동맹당은 이미 당직자들에게 월급을 주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동맹당은 이름을 바꾸거나 정당 재구성을 하는 방식으로 선거자금 상환을 피할 수 있다. 살비니 장관은 공개적으로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 밝혔으나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정당 관계자들은 이같은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함께 연정 내에서도 잡음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연정을 함께하는 오성운동은 법원의 명령을 따르라고 동맹당을 압박하고 있다. 오성운동은 2009년 코미디언 베페 그릴로가 기성 정치의 부패 등을 비판하며 설립한 대중주의 정당이다.

오성운동의 알레산드로 디 바티스타 의원은 이탈리안TV에 "내가 동맹당의 지지자라면 살비니 장관이 4900만유로를 상환하기를 바랄 것"이라며 "그것은 납세자의 돈이다. 법원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성운동 관계자들은 "파트너 정당의 부패 혐의는 이탈리아 국민에게 새로운 종류의 정치를 약속한 우리 오성운동에 심각하게 당혹스러운 일"이라며 "잠재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로마 루이스 대학의 역사학자 조반니 오르시나는 "이는 오성운동에게 더 큰 문제"라며 "그들은 동맹당에 마냥 관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joi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