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3. 원 샷(one shot)은 영어로 뭐라고 할까?


 우리가 술 마실 때 자주 하는 영어, ‘원 샷’ (one shot).
그런데 술 마실 때 쓰는 ‘원 샷’은 콩글리시(Konglish)다.
영어 단어이긴 하지만 한국에서만 주로 쓰이고, 미국이나 영국 원어민들은 쓰지 않는다는 얘기다.  

‘다운 인 원!’(Down in one)이나 ‘척 잇!’(Chug it)

 미국이나 영국에서는 ‘다운 인 원’(Down in one) 혹은 ‘척 잇’(Chug it) 정도가 비슷한 의미로 쓰인다. 
여기서 down은 ‘급히 다 먹다, 쭉 들이켜다’라는 뜻의 동사다.
chug은 동사로 ‘단숨에 들이켜다’ 혹은 ‘(엔진이) 통통(칙칙) 소리를 내다’는 뜻이다.  
 
영국이나 미국에선 해외에선 건배를 자주 권하는 건 무례한 행동으로 여겨진다. 술 마시기를 강요하는 행위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중앙포토]

영국이나 미국에선 해외에선 건배를 자주 권하는 건 무례한 행동으로 여겨진다. 술 마시기를 강요하는 행위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중앙포토]


‘Cheers!’는 ‘원 샷!’ 아닌 ‘건배!’를 의미

 우리나라에서는 ‘치어스’(Cheers)가 ‘원 샷’과 같은 말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영어에서는 뉘앙스가 조금 다르다. 
원 샷은 한 번에 다 마시는 걸 말하지만 Cheers는 그냥’ 건배!’ 혹은 ‘짠!’ 정도의 의미다.  

 원 샷의 또 다른 표현인 ‘바텀스 업(Bottoms up)’은 한 번에 다 마셔버린다는 뜻으로 원 샷과 같은 뜻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실제 미국이나 영국에선 거의 쓰이지 않는다.
영국 런던 출신의 코리아중앙데일리 비즈니스 에디터 Jim Bulley는 “책에서 읽은 적은 있지만 실제로 그렇게 말하는 사람은 영국에서도 미국에서도 본 적이 없다”며 “약간 시대에 뒤쳐진(out of date) 표현이라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건배 자주 권하는 건 무례한 행동
 
 ‘원 샷’은 미국이나 영국에선 대학생 음주 문화라고 할 수 있다.
직장 회식 문화와는 거리가 멀다. 회식(team dinner)이 있긴 하지만 한국의 회식과는 형태가 다르다.
에디터 짐 불리는 “동료들과 한잔 하는 경우는 있지만 한국처럼 부장이 회식을 주도하고 회식비까지 다 내는 일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원 샷’을 강요하기는커녕 마실 때마다 술잔을 부딪히며 건배를 외치치도 않는다.
건배를 자주 하는 건 오히려 무례한(rude) 행동으로 여겨진다. 음주를 강요하는 행위가 될 수 있기 떄문이다.  

 건배를 제안하는 행위 자체를 가리키는 단어는 toast다. toast는 특별한 경우에 한다.  
모임 시작할 때 한 번 ‘Cheers!’라고 하거나, 간단한 스피치를 하면서 건배를 제안한다.
예를 들어 “Let’s all raise our glasses to say happy birthday to Steve!”(모두 잔을 들고 스티브에게 생일 축하한다고 말합시다)”라고 말하면서 건배를 제안하는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장에서 열린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만찬에서 건배를 제안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장에서 열린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만찬에서 건배를 제안하고 있다. [연합뉴스]

 
During a banquet hosted by Xi on Tuesday evening at the Great Hall of the People in Beijing, Kim reportedly said during a toast that if North Korea and the U.S. implement the agreement made at their summit “step by step,” the issue of denuclearizing the Korean Peninsula will “open up a new and important prospect.”
(코리아중앙데일리 6월 21일 ‘Kim thanks Xi for summit help’ 중에서) 

 직역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화요일 저녁 베이징 인민대회장에서 주최한 만찬에서 북한과 미국이 북미 정상회담 합의 사항을 단계적으로 이행해 나간다면 한반도의 비핵화 문제는 “새롭고 중요한 미래를 열 것”이라고 말하며 건배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이다.   

 위 기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during a toast, 즉 건배를 제안하며 북미 정상회담 합의 이행에 대해 언급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여기서 toast는 건배를 제안하는 것 자체를 가리킨다.
이 건배사 이후 실제 건배를 하기 직전엔 아마 “건배!”, 영어로 옮기면 “Cheers!”라고 말하지 않았을까 싶다.  

영어의 one shot은 one chance
 
 영어에서 one shot은 술 마실 때가 아니라 one chance, 즉 한 번의 기회라는 뜻으로 쓰인다. 
예를 들어 “King Felipe had one shot at reuniting the country" 라는 문장에서 one shot은 one chance의 의미로 쓰였다.
‘필립 왕은 나라를 통일할 한 번의 기회를 갖고 있었다’라는 뜻이다.  
“King Felipe had one chance to reunite the country.”라고 써도 같은 뜻이 된다. 이 문장에서 one chance는 one opportunity로 바꿔도 된다.  

코리아중앙데일리 비즈니스 에디터 Jim Bulley,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오영환 부소장 : oh.younghwan@joongang.co.kr (02-751-5515)
1988년 중앙일보 입사 이래 북한 문제와 양자 외교 관계를 비롯한 외교안보 현안을 오래 다뤘다. 편집국 외교안보부장ㆍ국제부장과 논설위원ㆍ도쿄총국장을 거쳤고 하버드대 국제문제연구소(WCFIA) 펠로우를 지냈다. 부소장 겸 논설위원으로 외교안보 이슈를 추적하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