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미래 “靑, 정치 행사에 기업인 왜 들러리 세우나”

지난 5월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5월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행에 대기업 총수들이 동행하는 것과 관련해 “대북 제재를 위반하고 투자하라고 기업 총수를 대동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상끼리 회담하러 가는 자리에 총수들이 왜 가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남북 간의 장기적인 사업구상에 총수들의 평양 동행은 도움을 줄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국제사회의 제재로 남북한 교류와 경제협력 사업이 막혀 있고, 북한의 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총수들을 대동해서 뭘 어쩌자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일하기도 바쁜 기업에 ‘이것저것’ 정치적인 행사까지 동원하는 문재인 정부에 우려를 표한다”며 “문 정부의 ‘과욕’ ‘과속’ ‘과시’를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 비핵화를 앞당기는 일에 더 집중하고 기업은 사업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전력을 다하면 된다”며 “더는 정치행사에 기업인을 이용하며 들러리 세우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오는 18일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를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동행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