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선, 현대차 넘버2 됐다···부회장 승진 3세 경영 시동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인도에서 열린 '무브(MOVE) 글로벌 모빌리티 서밋'에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현대차의 모빌리티 지향점과 역할'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인도에서 열린 '무브(MOVE) 글로벌 모빌리티 서밋'에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현대차의 모빌리티 지향점과 역할'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남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4일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했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9년 만의 인사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정의선 부회장을 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의 경영 업무 전반을 총관하며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게 된다.
 
정 부회장은 2009년 기아자동차 사장에서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후 다른 계열사의 경영에는 크게 관여하지 않았다.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현대제철 등 계열사의 등기이사로 올라있지만, 공식 직책이 있는 계열사는 현대차가 유일했고, 이 때문에 현대차를 중심으로 경영 활동을 해왔다. 정 부회장이 최근 1년새 추진한 투자와 인재 영입 역시 대부분 현대차에서 이뤄졌다.  
 
하지만 앞으로는 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으로써 현대차뿐만 아니라 그룹의 자동차·철강·건설·금융 등 모든 계열사의 경영을 총괄하게 된다.  
 
이 때문에 재계에서는 당장 현대차그룹 일가에서도 ‘3세 경영’을 위한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현대차그룹은 이런 시각을 부인하고 있다. 정몽구 회장의 경영권은 여전히 공고하며 이번 인사 역시 정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란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의선 부회장에 대한 이번 역할 부여는 그룹 차원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체계와 역량 확보가 필요하다는 정몽구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라며 “정 수석부회장은 정 회장을 보좌하면서 주요 경영 사안은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지난달 1일 기준 계열사는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로템, 현대위아, 현대제철,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캐피탈, 현대카드, 현대차증권, 현대라이프, 이노션 월드와이드, 해비치호텔&리조트 등 55개에 이른다.  
 
그동안 현대차그룹 내에는 모두 7명의 부회장이 있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수석부회장이 나왔다. 정 부회장은 나머지 6명의 부회장보다 한 계단 높은 자리를 차지하며 명실상부한 그룹 내 2인자가 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에 대해 “4차 산업 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의 미래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 역량 강화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배재성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