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김성태 "평양정상회담이 퍼주기식 안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안상수 예산결산특별위원장과 이야기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안상수 예산결산특별위원장과 이야기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평양정상회담의 본질은 비핵화 중재와 진전에 있는 것"이라며 "판문점선언 이행의 '퍼주기'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집안 식구가 아파 누워있는데 이웃사촌과 관계 개선을 한다고 떡 사 들고 평양냉면을 먹으러 가는 것이 더 중요한가"라며 "처자식보고 '지나가는 통증이니 감내하라'고 할 것이 아니라 기력은 제대로 차리고 있는지 밥은 먹고 있는지 세심하게 돌봐야 한다"고 비유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원내대표는 이어 "판문점선언 이행에는 비용추계 꼼수를 부리면서까지 매달리면서 국민 향해선 통증을 감내하란 문재인 정부는 과연 누구를 위한 정권인지"라면서 "남북 화해도, 관계 개선도 좋은데 국민들 동정부터 먼저 취하는 것이 시급하고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쟁의 공포가 없어진 것 하나만으로도 편익이 엄청나다고 말했는데 전쟁의 공포를 돈으로 무마할 수 있다는 인식 자체가 저급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표는 모두발언 말미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북정상회담은 부디 잘하시고 한국당도 완전한 핵폐기를 통해 비핵화를 가져가겠다는 김정은의 입장 하나를 기다리면서 모든 것을 협조하면서 (국회 일정 등도) 양보하겠다"고 전했다.
오종택 기자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