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뇌·뇌혈관 MRI, 내달 66만원서 18만원으로

회사원 A(40)씨는 최근 갑작스레 나타난 심한 두통·구토 증세로 병원을 찾았다. 병원에서는 뇌질환이 의심돼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했다. 하지만 검사 결과 의심했던 뇌질환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검사 비용 42만원을 전액 부담해야 했다. MRI 검사는 중증 뇌질환으로 진단되는 경우에만 건강보험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다음 달부터는 뇌질환이 의심되는 증상을 보이는 모든 환자에 대한 MRI 검사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환자 부담이 평균 25% 수준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A씨의 경우 앞으로는 11만원 정도만 내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13일 제15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뇌·뇌혈관 MRI 촬영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케어’로 불리는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후속 조치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뇌·뇌혈관(뇌·경부)·특수 검사 MRI에 대해서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환자 부담금은 대형병원(상급종합병원) 기준 평균 66만원에서 18만원으로 줄어든다. 기존에는 뇌종양·뇌경색·뇌전증 등 뇌 질환이 의심되는 경우 MRI 검사를 하더라도 중증 뇌질환으로 진단되는 환자만 건강보험이 적용됐다. 뇌 질환이 의심돼 검사를 했지만 아닌 것으로 확인되는 경우 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환자가 전액 부담해야했다.
 
앞으로는 뇌질환이 의심되는 경우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의학적으로 뇌·뇌혈관 MRI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모든 환자가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다만 뇌 질환을 의심할 만한 신경학적 이상 증상이나 다른 검사 결과 이상 소견이 없는 등 의학적 필요성이 떨어지는 경우에는 비급여 처리된다.
 
이날 위원회는 희귀난치성질환 산정특례 제도 대상 질환을 확대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산정특례는 희귀난치성질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환자 본인이 부담하는 비용을 일반 환자 20%(입원)~60%(외래)에서 10%로 낮춰주는 제도다. 그동안 산정특례를 적용받지 못했던 희귀질환 중 소이증 등 100개 질환을 새로 지정했다.
 
또 앞으로 손·팔을 이식하는 수술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과거에는 사고나 질환으로 손·팔이 절단되면 의수 등 보조기를 착용하는 것이 유일한 치료방법이었다. 최근 의료기술 발전에 따라 국내에서도 뇌사자의 손·팔을 이식하는 수술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위원회는 “아직 이식 사례는 많지 않지만 의학적으로 유효성이 확인된 만큼 환자 부담을 줄여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는 약 4000만 원인 수술 비용을 환자가 전액 부담했지만 하였으나, 앞으로는 약 200만 원으로 낮아진다.
 
위원장인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은 “앞으로도 국민의 의료비 경감을 위해 의학적으로 입증된 의료행위는 적극적으로 건강보험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