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권총 8발 쏜 필리핀인 “한국인이 내 애인과 바람피웠다”

지난달 26일 필리핀 세부시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이모(25)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필리핀인 카사도(35)씨가 12일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지난달 26일 필리핀 세부시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이모(25)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필리핀인 카사도(35)씨가 12일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최근 필리핀에서 한국인에게 총을 쏴 살해하고 달아났던 현지인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경찰은 한국인 이모(25)씨를 살해한 혐의로 필리핀인 카사도(35)씨를 전날 오후 8시쯤 필리핀 세부시의 한 호텔에서 붙잡았다.  
 
현지 경찰은 카사도씨가 “그 한국인이 내 여자친구와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함에 따라 질투에 의한 살인사건으로 보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또 이씨가 마약 밀매와 관련이 있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카사도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6시쯤 필리핀 세부시 소재 프린스코트 모텔 2층 복도에서 이씨에게 8발의 총격을 가해 살해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관광객 신분은 아니었으며 지난해 5월 필리핀에 입국해 장기 체류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필리핀에서는 최근 한국인 대상 범죄가 이어져 교민사회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필리핀에서 총기 등에 의해 살해된 한국인은 확인된 사례만 2012년 6명, 2013년 12명, 2014년 10명, 2015년 11명, 2016년 9명, 지난해 2명 등으로 집계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