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스바겐, '배기조작 공시하지 않아 큰손해' 투자자들에게 10조원 피소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독일 주식 투자자들이 폭스바겐을 상대로 낸 92억 유로(106억 달러, 10조8000억원)의 손해배상금 청구 소송이 10일 시작됐다.



1670건의 클레임을 건 주식 투자자들은 폭스바겐 사가 디젤 배기 스캔들에 대해 보다 일찍 관련 사실을 공고했어야 마땅하다고 소를 제기했다.아무것도 알지 못한 채 스캔들이 터져 주식 투자에 큰 손해를 보았다는 것이다.



폭스바겐은 2015년 9월 배기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장착 사실이 드러난 후 주로 미국 당국과 미국 차주들에 대한 벌금과 위약금으로 274억 유로(37조원)를 지불했다.



이들 원고측 변호인은 "폭스바겐은 미국 운행에 필요한 기술을 만들 수 없다는 사실을 아무리 늦어도 2008년 6월 전에 시장에 알렸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미국의 연방 환경보호청(EPA)이 2015년 9월18일 위법 사실을 통고할 때까지 배기가스 조작은 공중에 알려지지 않았다.



폭스바겐의 범죄적 행동이 알려졌더라면 투자자들은 보다 일찍 주식을 팔거나 더 이상 매입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원고측은 주장한다. 폭스바겐 주식은 디젤 차량에서 불법 수준의 오염 배기가스가 나온다고 당국이 폭로한 후 며칠 동안 최대 37%가 폭락했다.



폭스바겐 측은 조직적인 배기가스 조작 사실은 인정하지만 주식시장 규정의 공시 의무를 위반했다는 원고측 주장은 잘못된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폭스바겐 말고도 다른 제조사들도 배기 조작이 발각되었는데 이들은 EPA와 제소전 합의에 달해 위법 사실을 통보 받거나 이것이 대외에 공개되지 않았을 뿐이라는 것이다. 폭스바겐은 2015년 9월 당시 이 미 당국과 합의금 협상 단계로서 이 사실을 주식시장에 공고해야 된다고 판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당시 이런 결정을 내린 이사회 멤버들이 이후 형사 소송 등에서 공시 의무 위반 혐의로 기소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kj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