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손녀 얻은 조코위에 ‘백설기’ 대접 “행복 함께 나눠 기쁘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덕궁 인정전 앞에서 열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공식 환영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덕궁 인정전 앞에서 열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공식 환영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국빈 방한 중인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내외를 위해 만찬을 주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만찬사에서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를 국빈방문해 따뜻한 환대를 받았는데 이번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당시 (대통령궁인) 보고르궁에 식수한 ‘가하루 나무’가 잘 자라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조코위 대통령을 위해 만찬 메뉴 선정에 각별히 신경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한식 중 삼계탕을 가장 좋아한다는 조코위 대통령을 위해 삼계 온반을 테이블에 올리는 동시에 최근 조코위 대통령의 손녀가 태어난 것을 축하하는 뜻에서 백설기를 대접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조코위 대통령에게 “최근 따님이 손녀를 출산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제가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날 마침 결혼식이 열려서 결혼선물을 드렸는데 오늘 손녀를 얻은 것을 축하드리게 돼 매우 기쁘다”고 축하 인사도 건넸다.
 
이날 만찬에는 공식수행원을 포함해 양국의 정·재계, 학계·문화계 인사 8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최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종목에서 금메달을 딴 데피아 로스마니아르 선수와 이 선수를 지도한 신승중 감독도 참석해 양국관계 발전을 축하했다.
 
로스마니아르 선수가 따낸 금메달은 이번 대회에서 인도네시아가 따낸 첫 금메달이었다.
 
문 대통령은 “아시안게임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드린다. 초청해 주셨는데 함께하지 못해 아쉬웠다”며“슈퍼주니어와 아이콘이 폐막식에서 공연한 것도 큰 화제가 됐다. 6만여 관중이 한국 노래를 함께 부르는 모습에 인도네시아와 한국이 얼마나 가까운지 새삼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도 인도네시아의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를 좋아한다. 조코위 대통령의 고향의 민요 ‘붕가와 솔로’는 한국에서도 사랑받는다”며 “양 국민이 서로를 좋아하는 마음이 관계 발전에 큰 힘이 될 것이다. 양국이 가장 가까운 친구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에 조코위 대통령은 “아시안게임 폐막식에서 한국의 K팝 공연을 보며 놀랐다. 너무 큰 환영을 받았다”고 화답했다.  한국말로 “감사합니다”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만찬에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한복을, 조코위 대통령의 부인인 이리아나 위도도 여사는 인도네시아 전통복장을 입고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