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靑 "국회의장·외통위원장·5당 대표 등 남북정상회담 초청"

청와대 전경 [뉴스1]

청와대 전경 [뉴스1]

청와대는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의장단과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초청한다고 10일 밝혔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방침을 전하면서 "아무쪼록 금번 평양정상회담에 함께 동행해 주시기를 정중하게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초청 대상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포함됐다. 
 
임 비서실장은 "지금까지 남북 교류 협력은 정부 중심으로 진행됐지만, 국회가 함께 해야 남북간 교류 협력이 안정적으로 열릴 것이라는 얘기가 많았다"며 "비핵화와 남북 교류 협력에 대한 논의가 전면화되면서 국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여야 5당 대표님 모두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 화해 협력에 많은 관심과 의지를 갖고 계신 것으로 안다"면서 "일정의 어려움과 정치적 부담이 있겠지만, 남북 간 새로운 장이 열리고 비핵화 해결의 중대한 시점에 열리는 이번 정상회담에 동행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방북단 규모를 200명 정도로 합의했으며, 방북단에 경제인도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