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태, 김성태 향해 “총선까지 말아먹어야 직성 풀리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와 같은 당 김진태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와 같은 당 김진태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내에서 또 저격당했다. 나경원 의원이 강서 특수학교 건립 합의를 두고 ‘나쁜 합의’라고 비판한 데 이어 김진태 의원은 김 원내대표의 ‘태극기’ 발언을 두고 “훈수는 사양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성태 원내대표가 태극기를 극우 보수라는 취지로 말했다”며 “태극기 집회 한 번도 나와보지 않은 분에게 훈수는 사양하겠다”고 적었다.  
 
그는 “그래서 태극기 집회 멀리했는데 대선, 지선 그 모양이었나”라며 “다음 총선까지 말아먹어야 직성이 풀리겠나. 동냥은 못 줄망정 쪽박은 깨지 말기 바란다”고 공격적으로 말했다.  
 
이는 김 원내대표가 10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당이 ‘태극기 보수’의 틀 안에 갇히면 우리 영역을 여당에 줘버리는 꼴이 된다. 보수 전체가 수구‧냉전‧반공‧박근혜로 몰아가는 ‘극우 보수 프레임’에 갇혀 있다”며 “이런 프레임에 갇히면 우리는 만년 야당으로 가게 된다”고 말한 것을 두고 한 발언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지난 7월에도 자신의 국회 소속 상임위원회가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정무위원회로 변경된 것과 관련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래서 정을 줄래야 줄 수가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앞서 나 의원은 지난 5일 김 원내대표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과 강서 특수학교 건립에 합의한 것을 두고 “특수학교는 정치적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나쁜 합의”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8일 “비록 우리 당이긴 하지만 철딱서니 없는 어떤 분이 ‘좋은 선례’니 ‘나쁜 선례’니 입방을 찧어댄다”며 “뭘 좀 알고나 이야기하라고 면박을 주고 싶지만, 이것도 다 지역 정치인의 숙명으로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맞섰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