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도권 미니신도시 계획 유출···범인은 국토부 공무원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를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에게 개발 후보지 정보를 건넨 인물은 경기도에 파견돼 근무하고 있는 국토교통부(국토부) 소속 공무원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10일 "자체조사 결과 신 의원실에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가 담긴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내부 정보'를 건넨 최초 유출자는 경기도청 공무원이 아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기도, 자체조사 결과서 드러나
지난달말 신창현 의원에 SNS로 전달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기도]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기도]

 
경기도에 따르면 최초 유출자인 국토부 소속 공무원은 지난 4월 23일부터 경기도에 파견돼 근무했다. 그는 지난달 말 신 의원에게 LH의 공공택지개발계획 요약자료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공무원은 "신 의원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데 신 의원이 '해당 자료를 LH에 요청하려고 하니 리스트만이라도 보내달라'고 요청해와 리스트 사진만 촬영해 보내줬다"고 진술했다.
 
앞서 신 의원은 지난 5일 LH로부터 자료를 받아 수도권 신규택지로 논의되는 경기도의 8개 지역을 공개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신 의원은 신규택지 후보지를 사전에 공개한 책임을 지고 국토위 위원직을 사임했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신 의원은 민주당 등에 "지역구인 과천에 교통 대책 없이 택지가 개발되면 심각한 교통난이 우려된다는 지적을 하기 위해 자료를 냈다"며 "자료는 경기도청에서 받았다"고 진술했다. 
이에 국토부는 경기도를 상대로 자료 유출 경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국토부 감사관실은 자료 제출 과정에서 내부 규정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점검할 예정이다.
경기도도 자체조사를 벌이던 과정에서 해당 공무원에게 "내가 신 의원에게 자료를 전달한 것 같다"는 말을 듣고 진상을 파악했다.   
경기도는 "해당 공무원이 자백한 상태"라며 "국토부에서 오늘(10일) 자료유출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는 만큼 성실하게 응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