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르스 비상걸린 서울시…"외국인 동승자 64명 찾아라"

국내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확진 환자가 격리 치료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메르스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스1]

국내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확진 환자가 격리 치료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메르스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스1]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서울시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의 부구청장을 긴급 소집해 회의를 열고 메르스 확진자인 A씨(61)가 탑승했던 비행기에 동승한 외국인들의 소재 파악에 나섰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서울 거주자 가운데 메르스 관련 관리 대상자는 서울대병원에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 A씨와 밀접접촉자 10명, 일상접촉자 172명이다. 일상접촉자 가운데 외국인 64명이 포함돼 있다. 이들은 확진자 A씨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한 전체 외국인 115명 가운데 거주지를 서울로 밝혔다.

메르스 확진자와 동승 외국인 115명 중
서울 거주 밝힌 64명 주소 파악 나서
소재 파악 후 전담 공무원이 매일 확인

서울시는 자치구를 통해 외국인 64명의 주소지를 파악할 방침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자치구별로 외국인이 자주 찾는 숙소를 중심으로 투숙객 명단과 해당 비행기를 통해 입국한 외국인 명단을 일일이 비교할 예정”이라며 “한명도 빠짐없이 소재지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의 주소지가 확인되면 능동감시에 준하는 조치를 취하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사자에게 메르스 일상접촉자임을 알리고, 일대일로 관리하는 전담 공무원을 배치한 뒤 매일 5회 내외로 전화 상담을 실시해 증상을 면밀하게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오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입원한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감역격리병동 방문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해 있다.[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오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입원한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감역격리병동 방문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해 있다.[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도 9일 오후 메르스 대응 긴급회의 열고 이를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하며 외국인 일상접촉자에 대한 관리를 특별 지시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포위망을 빠져나가는 사람이 단 한명이라도 있다면 또다른 문제가 된다. 어마어마한 사회적 파급과 행정 낭비 등 악몽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탑승객 전체를 격리조치하면 좋을 것”이라면서 “항공기에 탑승한 외국인의 소재도 전부 확인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서울시는 10일부터 일상접촉자에 대한 관리를 기존 ‘수동감시’에서 ‘능동감시’로 전환했다. 수동감시는 일상접촉자가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 관할보건소에 신고하는 방식이지만, 능동감시는 능동감시 체제에서는 일상접촉자에게 일대일 담당 공무원을 배정하고 해당 공무원이 매일 5차례 이상 전화해 이들의 상태를 확인한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