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석 앞두고 벌초 문제로…친형에 깨진 술병 휘두른 60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추석을 앞두고 산소 벌초 문제로 다투다가 친형에게 깨진 술병을 휘두른 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양주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6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친형 B(67)씨의 집에 찾아가 B씨 얼굴에 깨진 술병을 휘둘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두 사람은 전화통화 중 산소 벌초 문제로 말다툼한 것으로 조사됐다.  
 
화가 난 A씨는 전화를 끊고 B씨를 찾아가 범행을 저질렀다. B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