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훈, 아베에 방북 성과 설명…"한반도 비핵화 위해 소통·협력해야"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으로 북한을 방문했던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이 10일 일본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으로 북한을 방문했던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이 10일 일본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10일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방북 성과를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주 방북 후 얼마 시간을 두지 않고 일본을 찾아 회담 내용을 설명해줘 감사하다"며 "문재인 정권 출범 후 한일관계가 그만큼 긴밀해졌다는 것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서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문제에서 과거 어느 때보다도 아베 총리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과 일본 사이에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하신다"고 전했다. 
 
서 원장은 최근 일본에 발생한 지진과 태풍 피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위로 말도 전했다.  
 
서 원장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전달하고 이를 토대로 북미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일본 측도 협조해달라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 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으로 구성된 대북 특별사절단은 지난 5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접견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