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지전문대 건물 화재…옥탑방 살던 아들 이어 어머니도 사망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지난 주말 발생한 명지전문대 건물 화재로 고등학생이 숨진 데 이어 전신 화상을 입은 어머니도 사망했다.  
 
서울 서대문소방서는 서대문구 명지전문대 창업보육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이 건물 옥탑방에서 살던 모자(母子)가 사망했다고 10일 밝혔다.  
 
화재는 9일 오후 12시 50분쯤 서울시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있는 명지전문대 별관 창업교육센터 건물 4층 자동차용품 사무실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건물 옥탑방에서 살던 고등학생 A(16)군이 질식사했고 A군의 어머니 B(49)씨는 전신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0일 오전 5시 52분쯤 사망했다.
 
함께 거주하던 아버지 C씨는 화재 당시 건물에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화재의 원인을 방화로 추정하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건물 1~3층은 사무공간으로 쓰이는데, 맨 위 옥탑방에 피해자들이 거주했다"고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