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 '공공·빅데이터 창업경진대회’ 시상식 개최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11일 해운대구 소재 센텀기술창업타운 6층(오픈스퀘어-D)에서 공공데이터 및 빅데이터 활용을 촉진하고 공공정보기반의 창업활성화를 위한 ‘2018년 부산광역시 공공·빅데이터 창업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제품·서비스 개발'과 '이디어 기획' 등 2개 분야에 총32개 팀이 응모해 서면평가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8팀(최우수 2, 우수 2, 장려 4)이 선정됐다.



제품·서비스 개발(앱) 분야 ▲최우수상은 ‘농산물 수요량 및 경매가 예측을 활용한 화훼 직거래 플랫폼’을 개발한 ‘플랑’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앱은 화훼 공판에서 경매된 경매가를 자동으로 수집·학습·분석하여 화훼 수요량 및 경매가를 예측하는 서비스다. 또 ▲우수작으로는 ‘㈜큐티티’의 ‘AYA4(아야포)’로 병원찾기 및 복약지도 정보를 제공하는 작품이 선정됐다.



빅데이터 아이디어 기획 분야 ▲최우수 수상작은 ‘㈜레이지앤트’의 핀테크를 접목한 모임회비 관리 및 모임장소 추천․예약 서비스 ▲우수작은 부산 음식업소와 숙박업소의 위생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제안한 ‘영앤리치’의 작품이 선정됐다.



수상팀에는 총 14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하고 부산 공공데이터 창업지원센터 입주신청 시 가산점 혜택을 부여한다. 분야별 최우수작 각 1팀은 행정안전부에서 주최하는 창업경진대회 본선에 참가하게 된다. 또 수상작의 사업화 지원을 위하여 투자자와 창업자 간 투자설명회를 개최하여 투자유치 기회 및 컨설팅을 제공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공공데이터의 민간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개인정보 침해 등 관련 법령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모든 공공데이터를 시민에게 개방할 것”이라며 “창업경진대회를 계기로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시민들에게 유용한 앱(APP)이 개발되고 서비스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