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코비치가 부활했다…올해 2개 메이저 대회 우승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세계 6위)가 부활했다. 올해 마지막 메이저 테니스 대회인 US오픈 정상에 오르면서 윔블던에 이어 2개 메이저 대회 우승 트로피를 가져갔다. 
 
US오픈 우승 트로피에 입맞추고 있는 노박 조코비치. [AP=연합뉴스]

US오픈 우승 트로피에 입맞추고 있는 노박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조코비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30·아르헨티나·3위)에 세트 스코어 3-0(6-3, 7-6, 6-3)으로 완승을 거두고 우승했다. 우승상금은 380만 달러(약 42억7000만원)다.
 
2011년과 2015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조코비치는 3년 만에 패권을 되찾아오며 통산 3번째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했다. 이와 함께 그는 자신의 14번째 그랜드슬램 우승으로 피트 샘프러스(미국)가 보유한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우승 3위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 부문 1위는 로저 페더러(37·스위스·2위)의 20회이며, 2위는 라파엘 나달(32·스페인·1위)의 17회다.
 
올해 윔블던 정상에 복귀했던 조코비치는 2연속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했다. 조코비치가 메이저 대회에서 연속우승한 건 2015년 윔블던과 US오픈, 2016년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까지 4연속 기록 이후 처음이다. 완전히 부활했음을 알리는 것이기도 하다. 
 
챔피언십 포인트를 따내고 라켓을 던지며 코트 위에 눕고 있는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챔피언십 포인트를 따내고 라켓을 던지며 코트 위에 눕고 있는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조코비치는 지난 2년간 슬럼프와 부상으로 힘든 인고의 시간을 보냈다. 2016년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커리어 그랜드슬램(4대 메이저 대회 전부 우승)을 달성한 조코비치는 목표 의식을 잃고 극강의 모습이 사라졌다. 아내 옐레나와 불화설에 설상가상 팔꿈치 부상까지 겹치면서 조코비치의 시대는 저무는 듯했다. 2016년 말 앤디 머리(31·영국)에게 세계 1위를 내줬다.  
 
조코비치는 지난해 7월 윔블던 이후 약 6개월 동안 코트를 떠났지만, 올 초도 썩 좋은 모습을 아니었다. 지난 1월 호주오픈에서 당시 시드도 받지 못한 정현(22·한국체대)에게 16강전에서 졌다. 특유의 정교한 샷이 잘 보이지 않았다. 결국 20위 밖으로까지 순위가 밀렸다. 하지만 올해 프랑스오픈 8강에 진출하고 윔블던, US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예전의 무결점의 선수가 돌아왔음을 알렸다. 조코비치는 10일 발표 예정인 세계 랭킹에서 4위에 복귀할 전망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