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쿠웨이트에서도 한국인 1명 메르스 유사 증세로 격리 관찰

9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긴급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긴급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웨이트 현지 병원에 한국인 1명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유사 증세로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9일 "현재 우리 국민 1명이 발열 및 기침 증세로 쿠웨이트 현지 병원에 입원해 격리 관찰 중이다"고 밝혔다.
 
쿠웨이트 현지에서 한국인 2명이 메르스 유사 증상으로 검진을 받았으나, 다른 1명은 특이소견이 없어 귀가했다.  
 
이들은 국내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A(61)씨와 같은 회사 직원들로 현지에서 A씨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쿠웨이트 내 메르스 발병 현황 정보 파악 및 예방을 위해 보건당국과 한인회, 기업체들과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