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수능 지원자 59만4924명…졸업생 비중 감소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11월15일 치러지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응시자는 59만4000여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올해 수능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59만4924명이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2018학년도 수능 지원자 수(59만3527명)와 비교하면 0.2%(1397명) 증가한 것이다.



재학생이 전년 대비 3237명 증가한 44만8111명(75.3%), 졸업생은 2050명 감소한 13만5482명(22.8%),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210명 증가한 1만1331명(1.9%)이었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전년 대비 2521명 증가한 30만6141명(51.5%), 여학생은 1124명 감소한 28만8783명(48.5%)으로 분석됐다.



영역별로는 전체 지원자 가운데 국어 영역은 59만2229명(99.5%), 수학 영역은 56만5575명(95.1%), 영어 영역은 58만8823명(99.0%), 한국사 영역은 59만4924명(100%), 탐구 영역은 57만3253명(96.4%),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9만2471명(15.5%)으로 나타났다.



특히 과학탐구 영역과 제2외국어/한문 영역 지원자 수는 전년 대비 각각 1349명(0.5%), 360명(0.4%)이 감소했다.



수학 영역 지원자 56만5575명 중 가형 선택자는 18만1936명(32.2%), 나형 선택자는 38만3639명(67.8%)으로 분석됐다. 탐구 영역 지원자 57만3253명 중 사회탐구 영역 선택자는 30만3498명(52.9%), 과학탐구 영역 선택자는 26만2852명(45.9%), 직업탐구 영역 선택자는 6903명(1.2%)으로 집계됐다.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에서 최대 과목수인 2과목을 선택한 지원자가 57만1321명으로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 선택자(57만3253명)의 99.7%를 차지했다.



사회탐구 영역 지원자 30만3498명 중 18만6279명(61.4%)이 '생활과 윤리'를, 과학탐구 영역 지원자 26만2852명 중 17만7840명(67.7%)이 '지구 과학Ⅰ'을 선택했다.



직업탐구 영역 지원자 6903명 중 2720명(39.4%)이 '상업 경제'를, 제2외국어/한문 영역 지원자 9만2471명 중 6만3825명(69.0%)이 '아랍어Ⅰ'을 선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수능 응시접수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7일까지 진행됐다. 성적표는 12월5일 수험생에게 통지된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