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일 벗은 평양 건축, 사진으로 만난다

 



김포시 등 경기서해안권 시장협의회가 6일 민선7기 제1차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일터와 쉼터가 함께 하는 수도권 관광중심지’로 성장하기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9일 김포시에 따르면 김포·안산·평택·시흥·화성 등 경기 서해안 연안지역 5개 지방자치단체 단체장들의 협력모임인 경기서해안권 시장협의회는 2009년 10월 구성됐다.



이번 회의는 민선7기 신임 회장단에 이어 용역사로부터 ‘서해안권 공동발전계획 수립용역’에 대한 추진배경과 세부사업안에 대한 보고와 현안 토론의 순으로 진행됐다.



회장단 선출에서 신임 회장에는 윤화섭 안산시장이, 부회장에는 임병택 시흥시장이 선출됐다.



용역 중간보고서에는 협의회 회원인 5개시의 역할분담 및 특화발전전략 수립, 중복과 낭비 없는 균형발전을 위한 도시별 연계발전 전략이 담겼다.



김포의 경우 ▶한강뱃길 복원(김포 아라마리나 → 안산 방아머리마리나 → 평택 국제여객터미널) ▶뱃길 연계 육로관광 개발(김포 아라마리나 → 전류리 포구 → 태산 패밀리파크 → 매화미르마을 → 문수산 → 대명 함상공원 → 약암온천) ▶해양레저산업 육성(김포시와 화성시가 연계한 세계요트대회 개최) ▶김포 평화관광코스 활성화(평화문화특구 지정 추진, 평화의 섬 유도를 평화테마공간으로 조성, 문수산성 트레킹, 덕포진 등 역사관광코스 개발) ▶김포 영상아카데미 운영(김포대학과 연계, 한류콘텐츠 개발 및 교육생 모집) ▶김포 골드밸리 등 산업클러스터별 산업관광 활성화(산업전시관 조성, 입주 기업 제품 체험 및 비교체험 공간 운영) 방안 등의 사업안이 제시됐다.



정하영 시장은 “3차 남북정상회담 등 한반도에 새로운 국면이 펼쳐지고 있다”면서 “경협 준비는 물론, 통일로 가기 위한 서해안권 인프라 구축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표명구·노진균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