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명지전문대 별관 화재 ‘방화’ 정황 포착

9일 두 모자가 참변을 당한 명지전문대학교 별관 옥탑방 화재 사건에 방화 징후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이날 낮 12시 50분쯤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명지전문대 별관 창업교육센터 4층 옥탑방에서 발생한 화재 원인으로 방화 가능성이 포착돼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불로 옥탑방에 거주하던 A씨(48·여)가 온몸에 화상을 입고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와 함께 발견된 아들 B군(16)은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B군의 사인을 ‘질식사’로 추정하고 있다.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가 발생한 창업교육센터는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모여 사무실로 활용하던 공간으로, A씨 가족은 이 건물의 옥탑방을 사무실 겸 주거공간으로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창업교육센터 건물에는 A씨와 B군 외에 다른 사람은 머물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남편은 당시 건물을 떠나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건물에 있었던 사람이 없고, 주거공간이기 때문에 폐쇄회로(CC)TV도 없어 감식을 통해 방화인지 실화인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남편도 조사 중이지만, 그의 방화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